'대무가' 박성웅 "내가 악역 같지만..순둥이 정경호가 빌런" 너스레

코엑스 메가박스=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9.27 16:24 / 조회 : 561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박성웅이 27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대무가'(감독 이한종)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용하다 소문난 전설의 대무가 비트로 뭉친 신빨 떨어진 세 명의 무당들이 각자 일생일대의 한탕을 위해 프리스타일 굿판 대결을 펼치는 통쾌한 활극 '대무가'는 10월 12일 개봉예정이다. /2022.09.27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박성웅이 정경호와의 찐친 우정을 자랑했다.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영화 '대무가'(감독 이한종)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언론배급시사회 이후 진행 된 기자간담회에는 박성웅, 양현민, 류경수, 서지유, 이현종 감독이 참석했다.

'대무가'는 용하다 소문난 전설의 '대무가' 비트로 뭉친 신(神)빨 떨어진 세 명의 무당들이 각자 일생일대의 한탕을 위해 프리스타일 굿판 대결을 펼치는 통쾌한 활극이다.

박성웅은 용한 무당 마성준 역할을 맡았고, 정경호는 악역 손익수 역할을 맡았다.

박성웅은 이날 촬영으로 인해 참석하지 못한 정경호의 상황을 설명하며 "정경호 배우가 오늘 못왔지만, 저에게 대신 말해달라고 했다"라며 "정경호는 저 때문에 이 작품을 하게 됐다. 정경호와 같이 촬영 하면서, '내가 하는 영화에 빌런이 있는데, 누구한테 줘야 할지 모르겠다'라고 하니까 정경호가 '형, 제가 보면 안돼요?'하더라. 그리고 시나리오를 보더니 감독님을 만나야겠다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박성웅은 "바로 미팅을 하고 합류하게 됐다. 누가 봐도 저랑, 여기 무당들(양현민, 류경수)가 악당 같고 정경호가 순딩이 같은데 그 반대로 나오니 도전해 보고 싶다고 해서 함께 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대무가'는 10월 12일 개봉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