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무가' 박성웅 "무당 역할..3개월간 실제 무당에 수업 받고 연습"

코엑스 메가박스=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9.27 16:20 / 조회 : 569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박성웅이 27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대무가'(감독 이한종)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용하다 소문난 전설의 대무가 비트로 뭉친 신빨 떨어진 세 명의 무당들이 각자 일생일대의 한탕을 위해 프리스타일 굿판 대결을 펼치는 통쾌한 활극 '대무가'는 10월 12일 개봉예정이다. /2022.09.27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박성웅이 무당 연기를 위해 3개월간 연습했다고 말했다.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영화 '대무가'(감독 이한종)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언론배급시사회 이후 진행 된 기자간담회에는 박성웅, 양현민, 류경수, 서지유, 이현종 감독이 참석했다.

'대무가'는 용하다 소문난 전설의 '대무가' 비트로 뭉친 신(神)빨 떨어진 세 명의 무당들이 각자 일생일대의 한탕을 위해 프리스타일 굿판 대결을 펼치는 통쾌한 활극이다.

박성웅은 "저는 출연 제안을 받은 뒤, 단편 영화가 있다고 해서 영화를 먼저 봤다. 영화를 15분 정도 보고 나서,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영화를 보고 나서 감독님에게 신뢰가 갔다. 그래서 같이 작업하기로 결심했다"라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박성웅은 무당 연기를 위해 3개월 동안 굿을 연습했다고. 박성웅은 "실제 무당분들에게 수업을 많이 받았다. 뒷부분의 굿판 배틀은 공연하는 안무가 선생님이 짜주셔서 공연장 지하 연습실에서 3개월 정도 연습을 했다"라며 "그게 완전히 몸에 붙은 상태에서 촬영까지 갔다. 그래도 체력적인 것 외에는 크게 문제 없이 촬영 했다. 오랜만에 영화를 봤는데, 멋진 굿판 배틀이 나온 것 같다"라고 전했다.

한편 '대무가'는 10월 12일 개봉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