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도라 "빅히트 프로듀서→갑상선암→가수 결심"

강남구=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9.26 16:38 / 조회 : 487
  • 글자크기조절
image
가수 아도라(ADORA)가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된 첫 미니 앨범 'Adorable REbirth'(어도러블 리버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앨범은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장면들을 아도라만의 감성으로 동화적인 감성으로 그려낸 앨범으로 타이틀곡 ‘Magical Symphony’를 비롯해 5개 트랙이 담겼다. 2022.09.26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싱어송라이터 아도라(ADORA)가 갑상선암을 앓고서 가수로 데뷔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아도라는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미니 앨범 'Adorable REbirth'(어도러블 리버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아도라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 오프라인을 통해 앨범을 발매한다.

아도라는 빅히트 뮤직에서 개최한 프로듀서 발굴 오디션 프로젝트 '2016 넥스트 뉴 크리에이터'에 참가해 당시 빅히트 유일의 여성 프로듀서로, '봄날', '낫 투데이(Not Today)' 등을 만들었고, 프로듀서로서 빅히트에서 오래 활동했다.

아도라는 프로듀서에서 가수로 결심한 계기를 묻자 "원래 가수를 꿈꾸다가 감사한 기회로 빅히트 프로듀서로 일하게 됐다. 작곡을 열심히 하다가 플레이어에 대한 미련이 항상 있었다. 아티스트들을 보며 멋있고 부럽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갑상선암을 앓은 후 내가 해보고 싶은 꿈을 이뤄봐야겠단 생각을 하고 가수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Adorable REbirth'는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장면들을 아도라만의 감성으로 동화적인 감성으로 그려낸 앨범. 타이틀곡 'Magical Symphony'(매지컬 심포니)는 아도라가 앞서 선보인 '어린이름 (The Little Name)'과 'Trouble? TRAVEL!'에 이어 선보이는 '인생 3부작'을 마무리하는 곡. 자신의 독특한 가치관과 음악적 역량, 뛰어난 표현력을 곡에 담아내 리스너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사랑을 시작하기 전 들뜨고 설레는 마음을 담은 'My Guy'(마이 가이), 보이는 모습은 말괄량이지만 나 자체를 사랑하는 사람을 기다리는 소녀의 마음을 담은 '천방지축(CBGC)', 몽환적인 분위기 속 무언가를 찾아 헤매는 듯한 'Blue Blue Space'(블루 블루 스페이스), 소중한 이들과 함께하는 이 순간이 영원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별 하나(Starlight)'(스타라이트)가 이번 앨범에 수록됐다. CD 버전에는 아도라가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한 자작곡 3개 트랙과 'Magical Symphony(inst)'까지 총 4개 트랙이 추가로 수록됐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