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투병' 서정희 "사망 가짜 뉴스 큰 상처..두려웠다"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2.09.26 08:35 / 조회 : 1385
  • 글자크기조절
image
유방암 투병 중인 배우 서정희가 근황을 전했다.

서정희는 9월 26일 공개된 월간지 '우먼센스' 10월호 인터뷰에서 지난 3월 유방암 진단 이후 항암치료를 이어가는 근황을 공개했다.

서정희는 암을 처음 발견하게 된 당시를 회상하며 "왜 나에게 이런 시련이 닥쳤을까 절망감에 휩싸였다"면서도 "의문과 슬픔이 부질없다는 사실을 빠르게 깨닫고 현실을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서정희는 암 투병을 이어가는 일상에 대해 "항암치료로 인해 점점 머리카락이 빠졌고 결국 삭발을 하게 됐다"며 "머리를 자르던 날 딸 서동주도 함께 삭발을 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민머리가 낯설었지만 지금은 매일 새로운 옷을 고르듯 다양한 헤어스타일의 가발을 고르는 재미가 있다"고 긍정적인 면모를 드러냈다.

서정희는 유튜브에서 확산한 '사망설' 가짜 뉴스에 대해선 "평소 루머나 악성 댓글에 연연하지 않는 편이지만 이번엔 큰 상처를 받았다"며 "나의 죽음을 암시하는 메시지 같아 두려웠다"고 심경을 전했다.

끝으로 서정희는 최근 시작한 집짓기 프로젝트에 관해 "천정부지로 오른 집값을 감당할 수 없어 작은 땅을 매입했다"며 "나만의 인테리어 노하우를 담은 집 짓기를 통해 삶에 대한 희망을 얻었다"고 했다.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