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우민, 제기차기 도전에 땀 폭발…우영 "콘서트 수준" [홍김동전]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2.09.25 14:11 / 조회 : 49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홍김동전
'홍김동전' 시우민이 손흥민 제기차기 따라잡기에 나선다.

25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홍김동전' 9회는 월드컵 대한민국 국가대표 첫경기 D-60을 기념해 엑소 시우민, 뉴이스트 백호, 모델 정혁이 특별 게스트로 함께 한다. 이들은 김숙, 주우재, 백호, 정혁의 '현무FC'과 홍진경, 조세호, 우영, 시우민의 '부끄악마'로 팀을 이뤄 월드컵 출전국으로 구성된 '동전 지구탐험대'를 펼친다.

홍진경, 조세호, 우영, 시우민으로 구성된 '부끄악마' 팀은 '동전 지구탐험대' 잉글랜드에 안착한다. 잉글랜드의 주제는 손흥민. 체육관에 도착한 이들에게 주어진 미션은 '제기차기'였다. 제기차기는 손흥민이 EPL 소속팀 토트넘 동료 선수들에게 어린 시절부터 즐겨한 놀이로 소개해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네 멤버가 힘을 합쳐 총 30개 이상의 제기를 차면 성공'이라는 미션이 공개되자 조세호는 "내 별명이 조제기"라며 자신감을 보인다. 홍진경, 우영, 조세호가 차례로 제기차기에 도전하고, 마지막 선수로 나선 이는 바로 시우민. 특히 땀을 비오 듯 흘리는 시우민을 발견한 우영은 "(시)우민이 땀 터졌어", "우민이 땀이 콘서트 하는 수준"이라며 손수건을 건네는 등 후배 시우민을 살뜰히 챙긴다.

그러나 동전이 걸린 '제기차기'에서 마지막 주자의 부담감은 클 수밖에 없는 상황. 멤버들이 모두 시우민을 향해 진심의 파이팅을 외치는 가운데 등판한 가운데 시우민이 제기차기에 도전한다. 그런데 돌연 시우민은 천장에 달린 실링팬을 지목하며 "모든 스포츠에는 공기의 흐름이라는 게 있다"며 "축구선수들이 공을 찼을 때, 바람의 영향을 받는 걸 생각해서 슛을 날린다"고 실링팬에 대해 의의를 제기한다. 이에 홍진경은 "이거 평생 트라우마로 남을 수 있다"며 시우민의 의견에 힘을 실어준다.

시우민의 손홍민 제기차기는 이날 오후 9시 20분 방송되는 '홍김동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혜진 기자 hj_6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