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vs김지은, 첫 공판 대결..누명 풀릴까 [★밤TV]

김옥주 인턴기자 / 입력 : 2022.09.24 05:00 / 조회 : 42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 방송 화면 캡쳐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과 김지은이 첫 공판 대결을 펼쳤다.

23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 첫방송에서는 수임료 1000원의 변호사 천지훈(남궁민 분)과 검사 백마리(김지은 분)이 재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천지훈은 한 남성이 한강 다리에서 투신 소동을 벌이고 있다는 라디오 소식을 듣고 현장에 향했다. 천지훈은 남성에게 "정말로 거기서 뛰어내리려고요? 돈 받으러 온 거 아니예요. 의뢰 하셨잖아요"라고 말했다. 남성은 과거 채권자에게 쫓겨 숨어있던 중 수임료 1000원 전단지를 보고 의뢰를 했던 때를 떠올렸다. 이에 남성은 "진짜 변호사 맞아요?"라고 물었다.

이에 지훈은 "변호사 맞습니다. 죽을만큼 힘들다고 해서 왔습니다"라고 답했다. 남성은 "가지고 있는게 지금 이것밖에"라고 말하며 천원짜리 지폐를 꺼냈다. 지훈은 "수임료는 진짜 천원 맞습니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다음날 천지훈은 압수수색을 위해 사무실을 방문한 백마리와 만났다. 백마리는 천지훈에게 "당신들이냐. 당신 같은 사람을 밖에서 뭐라고 하는 줄 아냐. 동네 양아치"라고 소리쳤고, 천지훈이 먹고 있던 짜장면을 엎어버렸다.자신이 오해했다는 것을 알게된 백마리는 "진작 얘기해 주지 그랬냐"며 당황해했다. 이어 "검찰에서 나왔다. 여기 압수 수색 진행하겠다"압수수색에 돌입했다. 하지만 천지훈은 사무장에게 "이 놈들이 잡혀가면 우리가 돈을 못 받는다"며 압수 수색을 저지했다.

이후 천지훈은 지하철 화장실에서 취객을 도와 주려다 소매치기 미수로 누명을 쓰게 된 명호(김철윤 분)의 아내(이소영 분)의 의뢰를 받는다. 지훈은 (박진우 분)이 피고인의 아내로부터 사건의뢰 보고서를 받고 동종 전과 4범이라는 전과 때문에 힘들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천지훈과 사무장은 딸의 병원비 조차 없는 모습에 마음이 흔들렸고, 결국 승산 없는 소송의 변호인으로 나서게 된 것.

명호는 천지훈에게 "검사님은 제게 반성문을 쓰고 선처를 구하라고 하는데 제가 할게 없다"라고 하며 눈물을 흘렸다. 지훈은 명호에게 "진짜로 억울하다는 것을 딸 소미를 걸고 약속할 수 있냐?"라고 물었고 명호는 "약속할 수 있다"고 답했다.

image
/사진=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 방송 화면 캡쳐


천지훈은 사무장과 현장 조사를 위해 기차역과 경찰서를 돌아다니게 됐는데 지훈은 사무장과 함께 명호 사건이 발생한 서울역 화장실에 가게 됐고 명호에게 누명을 씌운 남자를 잡아주면서 지갑을 훔치려고 시도를 하고 경찰서에 가게 됐다.

사무장과 천지훈이 있는 경찰서로 달려와서 "천지훈 변호사"라고 하며 명함을 주게 됐고 경찰서에서 풀려나게 됐다. 천지훈은 "너무 쉽게 내보내 주는 것 아니냐"며 어이없어 하며 "변호사는 풀어주고 전과 4범은 억울한데도 구속을 하네"라고 말했다.

한편, 마리는 명호의 재판을 국민 참여재판으로 하기로 했고 마리은 나예진(공민정 분)에게 "어떤 정신 나간 변호사가 국민 참여재판을 하냐?"라고 외쳤고 지훈은 "접니다"라고 답했다. 지훈은 명호가 쓴 반성문을 마리가 보여주자 그 자리에서 찢어버리고 마리는 "이해가 안 간다. 변호인의 이런 행동이 피고인에게 도움이 되겠냐? 선처는 없다"라고 말했다.

지훈은 검사실을 나서며 마리에게 '법조인의 윤리와 양심'이라는 책의 108페이지를 펴 보라고 조언한다. 해당 페이지에는 '피고인에게는 기소 전의 검사와 기소 후의 변호사라는 두 명의 변호인이 있다'라고 적혀 있었다. 지훈은 명호를 범인으로 몰아가는 마리의 태도를 지적한 것. 그 후 마리는 퇴근길에 아직까지도 혼자 사건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는 지훈을 목격하고는 심경에 변화를 느낀다. 그리고는 자신도 사무실로 돌아와 밤을 새 가며 조사를 한다.

또 지훈은 마리에게 "선처요? 피고인이 무죄일꺼라고는 생각지 않냐?"라고 하며 설전을 벌였다. 또한 법정 변호인석에 앉은 피고인에게 직접 코칭까지 하면서 국민 참여재판을 하게 되면서 억울한 누명이 풀릴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옥주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