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직한 후보2' 라미란 "김무열과 '쌍주둥이', 의지할 기둥 생겨"[인터뷰②]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9.23 12:30 / 조회 : 660
  • 글자크기조절
image
영화 '정직한 후보2'(감독 장유정)의 주연배우 라미란이 23일 진행된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화려한 복귀의 기회를 잡은 전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 분)과 그의 비서 '박희철'(김무열 분)이 '진실의 주둥이'를 쌍으로 얻게 되며 더 큰 혼돈의 카오스로 빠져드는 코미디 영화 '정직한 후보2'는 오는 28일 개봉된다. /사진제공=NEW 2022.09.23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라미란이 전편에 이어 김무열, 윤경호와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23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정직한 후보2'의 주연 배우 라미란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정직한 후보2'는 '진실의 주둥이' 주상숙(라미란 분)이 정계 복귀를 꿈꾸며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

진실의 주둥이가 터진 '주상숙'은 국회의원 시절 이미 한번 경험했던 '진실의 주둥이'를 다시 한번 겪게 되며 나름의 노하우를 통해 위기를 극복해 가는 과정 속에서 예상치 못한 웃음을 만들어 낸다. 또한 믿었던 비서 실장 '박희철'이 '진실의 주둥이'를 함께 얻게 되며 쏟아내는 진실의 말들은 보는 이에게 속 시원한 사이다 같은 웃음을 선사, 역대급 코믹 캐릭터가 탄생한다.

라미란은 "혼자서 힘들 수 없고, 같이 힘들어야 한다. 2편에서 김무열도 거짓말을 못 하는 모습을 보고 고소했다. '너도 한번 당해봐라' 싶었고, 기댈 수 있는 기둥이 하나 더 생긴 것 같아서 기분이 좋았다. 혼자 짊어지고 가는 것보다 부담이 덜했던 것도 사실이다. 여차하면 핑계를 댈 수도 있고, 떠넘길 수도 있다"고 웃었다.

이어 "김무열 씨가 힘들다고 하면서도 윤경호 씨랑 그렇게 상의하더라. 아이디어가 생각나면 카톡을 하고, 문자를 보내는데 이상하고 쓸데없는 거더라. 코미디라는 게 자기 것을 해야 살릴 수가 있는데 서로 참견하고, 그래서 웃겼다"고 덧붙였다.

전편에 이어 함께 호흡을 맞춘 김무열, 윤경호 덕분에 부담감이 덜했다는 라미란은 "2편에 대한 부담감이 덜했던 것도 사실이다. 조금 더 즐기면서 할 수 있었다. 너무 편하니까 (윤) 경호 씨한테도 '이제 이혼하자'라고 농담을 했다. 무열 씨도 다른 작품에서 멋진 역할이 많이 들어올 텐데 일말의 고민 없이 해줘서 고맙다"며 "이제 정말 가족 같은 것 같다. 전편 끝나고도 계속 연락하는 관계를 유지해왔다"고 말했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