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나왔던 꼬마들‥추사랑→윤후 '이젠 날 따라와'로 컴백[종합]

김노을 기자 / 입력 : 2022.09.23 11:56 / 조회 : 776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종혁, 이준수, 이동국, 이재시, 윤민수, 윤후, 추사랑, 추성운이 23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STORY 새 예능 '이젠 날 따라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1세대 랜선 조카들이 아빠들을 위해 여행을 계획하는 은혜 갚기 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 '이젠 날 따라와'는 오늘(23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CJENM 2022.09.23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윤후, 이준수, 추사랑, 이재시가 '이젠 날 따라와'라며 아빠들을 씩씩하게 이끈다.

23일 오전 tvN STORY·tvN 새 예능프로그램 '이젠 날 따라와'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개최된 가운데 전성호 PD와 윤민수, 윤후, 이종혁, 이준수, 이동국, 이재시, 추성훈, 추사랑이 참석했다.

'이젠 날 따라와'는 아빠들을 위해 아이들이 여행을 계획하는 은혜갚기 여행 리얼리티. 과거 육아 예능에서 활약한 부자·부녀의 여행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이날 전 PD는 "1세대 랜선 조카들의 은혜 갚기 프로그램"이라며 "주변에 성장하는 아이들을 보지 않나. 우리 친구들은 시청자에게 조카 같은 친구들로 (기억에) 남아있다. 이들 가족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 녹아있는 방송이다"고 밝혔다.

이어 "섭외 과정은 좀 어려웠다"면서 "이종혁도 추억으로 남아야 하는 거 아니냐고 하더라. 그럼에도 출연진이 결심한 이유는 기대감이라고 생각한다. 저도 또래 아들, 딸이 있는데 '아이들이 계획하는 여행은 어떨까' 궁금했다. 네 가족에게도 그런 마음이 통한 게 아닐까 싶다"고 섭외 비화를 설명했다.

image
이동국, 이재시 부녀가 23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STORY 새 예능 '이젠 날 따라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1세대 랜선 조카들이 아빠들을 위해 여행을 계획하는 은혜 갚기 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 '이젠 날 따라와'는 오늘(23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CJENM 2022.09.23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전 PD는 네 가족의 매력도 밝혔다. 그는 "재시와 우리 딸 나이가 같다. 이동국과 재시는 서로를 대하는 눈빛이 다르다. 딸 가진 아빠들의 로망 아닐까 싶다"며 이동국, 재시 부녀의 케미를 언급했다.

추사랑, 추성훈 부녀에 대해서는 "추사랑은 너무 사랑스럽다. 조금 변하는 시기인데 아빠는 무서울 거다. 눈물도 좀 많아진 것 같다. 사랑이가 여기서 더 크면 좋기도 하겠지만 약간 아쉬움도 있을 것 같다. 아마 사랑이가 크면 재시가 되어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또 "윤민수와 윤후는 고등학교 반장, 부반장 느낌이다. 뜻밖에 윤후가 반장이다. 통솔력이 있고 듬직하다. 이종혁과 이준수는 아빠와 아들이 보여줄 수 있는 브로맨스의 극치다. 아마 우리 방송을 보시면 부모님 입에서 '너희도 한 번 여행 플랜을 짜봐'라는 말이 나올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자부했다.

아이들은 현재 모두 비연예인인 만큼 아빠들은 출연을 고심했다. 윤민수는 "아들이 비연예인이기도 하고, 과거를 추억으로 남기는 게 좋다는 생각도 했다"면서도 "사춘기 때는 아빠랑 여행을 가거나 대화하는 게 어렸을 때보다는 기회가 많이 없지 않나. 대학교 가기 전까지 3년이라는 시간밖에 안 남았더라. 여행 다니면서 진로 이야기도 하면 좋겠다 싶었다"고 출연 결심 이유를 털어놨다.

이어 "무엇보다 윤후에게 먼저 의견을 물었을 때 '너무 좋다'고 했다. 또 하나의 이유는 '추성훈 삼촌을 만날 수 있다'면서 좋아했다. 요즘 운동에 꽂혔다. 추성훈을 처음 봤는데 감상을 하더라. 엄청난 팬"이라고 밝혀 추성훈의 뿌듯함을 자아냈다.

image
이종혁, 이준수 부자가 23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STORY 새 예능 '이젠 날 따라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1세대 랜선 조카들이 아빠들을 위해 여행을 계획하는 은혜 갚기 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 '이젠 날 따라와'는 오늘(23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CJENM 2022.09.23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이종혁 역시 "'아빠 어디가' 때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젠 날 따라와' 섭외 당시에는 '굳이' 싶었다. 시청자 반응도 다 다를 수 있지 않나. 제 눈에는 준수가 아직도 귀엽다. 키도 저보다 크고 덩치만 크지만 아이다. 아기였던 아이들을 많이 사랑해주고 관심을 가져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동국도 "사실 걱정을 했다. 예전에 동생들과 시간을 보내며 촬영하니까 '자기도 아빠가 필요한 시기에 아빠가 옆에 없었다'고 했었다. 가만 보니 우리 부녀가 함께 여행을 떠난 추억이나 둘이서 찍은 사진도 많이 없더라. 이번을 계기로 재시와 좋은 추억을 만들고, 아빠와 딸이 친해지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어 출연을 결심했다"며 재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국과 일본을 오가야 하는 추성훈도 마찬가지다. 그는 "당연히 걱정을 많이 했다. 사랑이는 학교도 다니는 중이고, 한국과 일본을 오가야 한다. (사랑이가) 한국말도 많이 잊었다. 그래도 이번 계기로 한국 문화를 배우면 좋겠다. 딸과 함께 있는 자체가 행복하기 때문에 출연을 결심했다. 사랑이도 첫 번째 여행지가 하와이라서 너무 좋아했다"고 설명했다.

image
추성훈, 추사랑 부녀가 23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STORY 새 예능 '이젠 날 따라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1세대 랜선 조카들이 아빠들을 위해 여행을 계획하는 은혜 갚기 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 '이젠 날 따라와'는 오늘(23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CJENM 2022.09.23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자녀들이 훌쩍 자랐다고 느낄 때는 언제일까. 추성훈은 "예전에는 모든 걸 다 챙겨줘야 했는데 이제는 혼자 목욕하고, 드라이 하고, 머리도 혼자 다 묶고 하니까 혼자 다 하더라. 저도 하고 싶어서 기다리는데 알아서 한다. 또 가끔씩 말다툼도 한다. 이제 자기 성격도 있으니까 그런 걸 보면 많이 컸구나 싶다"며 미소를 지었다.

이동국 딸 재시는 모델 지망생인 만큼 아빠의 옷을 지적하거나 직접 코디해준다고. 이동국은 "이렇게 힙한 옷을 처음 입어봤는데 다 코디를 해준다. 내 패션을 지적하더라. 그리고 하와이 출입국 관리소에 있었는데 '허니문 왔냐'는 말을 듣기도 했다"고 고백해 폭소를 유발했다.

윤민수는 "(윤후가) 특별히 많이 자랐다는 건 잘 모르겠는데 키가 저보다 크다"면서 "옷을 같이 입을 때 컸다는 걸 느낀다. 요즘 운동을 많이 해서 자꾸 저를 이기겠다고 한다. 추성훈 삼촌에게 배워서 올해를 넘기지 않겠다고 하더라. 그리고 이 중에서 윤후가 가장 맏형인데 리더로서 미션을 수행하는데 자기가 나름대로 스트레스도 받고 잘 이끌어가려는 모습을 보면서 많이 컸다 싶다"며 뿌듯한 속내를 내비쳤다.

자녀들은 멋지면서도 깨는 아빠의 모습을 언급했다. 이준수는 "아빠가 쿨하게 대해줄 때 좋다. 몰래 게임을 하고 있으면 '그거 하고 숙제해'라고 하는데 쿨하다. 엄마는 '다음에 또 걸리면 컴퓨터 부숴버릴 줄 알아'라고 한다"고 폭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image
윤민수, 윤후 부자가 23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STORY 새 예능 '이젠 날 따라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1세대 랜선 조카들이 아빠들을 위해 여행을 계획하는 은혜 갚기 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 '이젠 날 따라와'는 오늘(23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CJENM 2022.09.23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윤후는 "평소에는 없다"면서도 "이번 여행에는 뚜렷하게 있다. 제가 일정표를 짜서 보여드리면 제 말이 끝날 때마다 항의를 넣는다. 최고일 때는 노래를 불러주거나 음악 이야기를 들려줄 때"라고 말했다.

추사랑은 "아빠가 힘이 세서 좋은데, 고기를 너무 많이 먹을 때는 왜 이러지 싶다"고 서툰 한국어로 털어놨다. 이에 윤민수는 "윤후가 추사랑을 예뻐한다. 나와의 여행보다는 셀럽과의 여행 느낌이 있다"고 추성훈 부녀에 대한 애정을 고백해 또 한 번 웃음을 안겼다.

반면 추성훈은 윤민수 부자가 출연한 MBC '아빠 어디가'를 챙겨보지 못했다고 고백했고, 이를 들은 윤민수가 "저 말은 사실이다. 예전에 공항에서 마주쳤는데 사진 찍어달라니까 나를 못 알아보고 거절하셨다"고 회상해 추성훈을 당황케 했다.

한편 '이젠 날 따라와'는 이날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김노을 기자 sunset@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