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패커' 양세형 실수? 신의 한 수..바쁜 의료진에 따뜻한 배식 [★밤Tview]

이상은 기자 / 입력 : 2022.09.22 22:42 / 조회 : 59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N 예능프로그램 '백패커' 방송화면
'백패커' 백패커즈(백종원 오대환 안보현 딘딘) 멤버들과 게스트 양세형이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의료진에게 따뜻한 배식으로 마음을 녹였다.

22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백패커'에서는 백패커즈와 게스트 양세형이 국립암센터 수술실 의료진을 위해 150인분의 요리를 준비하고 배식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양세형은 능숙한 요리 실력으로 제작진을 놀라게 했다. 백종원은 양세형의 요리 실력을 칭찬하며 메뉴 중 '브로콜리 마늘 볶음'을 맡겼다.

하지만 재료 손질부터 색감까지 완벽한 요리 과정을 선보인 양세형은 음식의 간을 본 후 표정이 굳어졌다. 양세형은 백종원에게 "선생님 저거 간이 아예 안된 게 맞아요?"라고 물었다.

백종원은 "지금 해. 네가 간해. 맛소금 넣고, 짭짭하면 돼 밥반찬으로"라고 알려줬다. 양세형은 브로콜리 마늘 볶음에 맛소금을 들이붓고 가차 없이 섞으며 콧노래를 흥얼거렸다. 이후 간을 다시 본 양세형은 말없이 불안해했다. 양세형은 딘딘에게 "딘딘아. 이거 먹어봐 봐"라고 음식을 입에 넣어줬고, 딘딘은 바로 뱉었다.

image
/사진=tvN 예능프로그램 '백패커' 방송화면
딘딘은 "너무 짠데? 이걸 어떻게 살려?"라고 당황했다. 양세형은 제작진과 인터뷰를 통해 "브로콜리 젓갈이 됐어요. 그 순간 간을 보고 머리가 하얘져서 말을 못 하겠는 거예요"라며 미안한 감정을 드러냈다.

양세형은 백종원에게 "선생님 너무 짜서 어떻게 해야죠?"라고 도움을 청했다. 백종원은 "어쩌다 이렇게 됐냐"라며 안타까워했고, 음식에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백종원은 "전분물을 푼 다음에 참기름으로 마무리하면 우리가 잘 아는 유산슬 맛이다"라며 새로운 중식 요리로 양세형의 실수를 만회했다. 간을 본 백패커즈는 맛있다는 말을 연발하며 감탄했다. 백종원은 양세형의 실수에 "일부러 그런 것 같아"라며 웃었다.

의료진에게 배식 될 메뉴는 강황 귀리밥, 시금치 우삼겹 된장국, 어향 가지 튀김, 블루베리 바나나 스무디, 그리고 중식 맛이 나는 브로콜리 마늘 수프, 특제 소스와 마늘보쌈으로 구성됐다.

음식을 맛본 의료진은 마늘보쌈을 먹고 "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라며 감탄했다. 또 다른 의료진은 브로콜리 마늘 수프를 밥에 비벼 한입 가득 머금으며 "맛있다"라며 동료에게 음식을 추천했다.

하지만 바쁜 수술실 상황 탓에 의료진은 10분 미만의 짧은 식사시간을 마친 후 사라졌다. 이에 양세형은 배식 받는 의료진마다 "어느 과에 근무하시냐", "일하다 왔느냐", "힘드시겠다" 등의 따뜻한 말을 전했다.

안보현은 의료진을 위해 무릎을 꿇어 눈높이를 맞춰 대화했고, 블루베리 바나나 스무디를 챙겨주는 따뜻한 모습으로 감동을 자아냈다.

백종원은 바쁘게 식사를 마친 의료진에게 "선생님들이 이렇게 식사시간도 못 지키고 식사하셔서 덕분에 (우리나라) 암 완치율이 높아졌다"라며 감사함을 표현했다.

이어 백종원은 "선생님들이 평소에 고생하시는 거 보면 아무것도 아니다"라며 배식을 마쳤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