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준 "병원 가야..응급차 올 수 있어?" 촬영 중 긴급 요청 [자급자족원정대]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9.22 17:27 / 조회 : 93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IHQ
개그맨 이상준이 '자급자족원정대'에서 응급차 호출을 요청한다.

22일 오후 공개되는 IHQ '자급자족원정대' 38회에는 멤버들(이만기·윤택·이상준·허안나)의 경북 봉화 방문기가 그려진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이들은 '악마의 고추' 페퍼X 자급자족에 나섰다. 페퍼X 가루가 들어간 라면을 먹게 된 이상준은 "코가 너무 매워"라며 "난 못 먹는다니까. 속 쓰려서 병원 가야 돼"라고 토로했다.

이상준은 마지막까지 페퍼X가 들어간 라면을 먹기 전 "(매운향이) 코끝을 때린다니까"라며 "코가 너무 매워"라고 툴툴거렸다. 이어 "라면은 먹고 싶은데 너무 매워"라며 "응급차 여기까지 올라올 수 있어?"라고 말했다.

라면 위에 올라간 계란을 먹자마자 이상준은 비명을 지르며 괴로워했다. 반면 이상준과 함께 페퍼X가 들어간 라면을 먹게 된 '자급자족원정대' 제작진은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22일 오후 10시 방송.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