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아름다워' 박세완 "춤 자신 있었는데..옹성우 보고 반성" [인터뷰①]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9.22 12:01 / 조회 : 853
  • 글자크기조절
image
박세완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세완이 옹성우와의 호흡에 대해 밝혔다.

22일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의 배우 박세완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자신의 생일선물로 첫사랑을 찾아 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 아내 '세연'(염정아 분)과 마지못해 그녀와 함께 전국 곳곳을 누비며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게 된 남편 '진봉'(류승룡 분)이 흥겨운 리듬과 멜로디로 우리의 인생을 노래하는 국내 최초의 주크박스 뮤지컬 영화.

박세완은 단짝 친구 '현정'(심달기 분)을 따라 방송반에 놀러 갔다가 동아리 선배 '정우'(옹성우 분)에게 첫눈에 반해 생각지도 못한 첫사랑을 시작한 고등학생 '세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날 박세완은 "극 중 한 곡을 불렀는데 그 한 곡을 열심히 했다. 길게 연습하지는 않고, 개인 수업을 받았다. 녹음하는데 심장 소리가 제 귀에 들리더라"라며 "춤도 촬영 전에 연습을 꽤 많이 했다. 제가 '땐뽀걸즈'도 해서 스스로 춤을 좀 춘다고 생각했고, 미팅 때도 자신 있다고 말했는데 옹성우 씨를 만나고 나서 좀 많이 반성했다. 상하체가 분리되는 동작을 너무 잘하더라. 디테일의 차이가 커서 확실히 가수 출신은 다르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옹성우에 대해 "처음에는 말을 잘 못 놓는다고 하셔서 조금 서먹한 관계에서 시작하게 됐고, 역할 자체가 선배를 보고 미세한 떨림을 연기해야 하는데 옹성우 씨가 잘생기셔서 제가 집중하기가 쉬웠다"고 웃었다.

그는 "옹성우 씨가 장난기가 많은데 웃음 타율이 높아서 촬영할 때도 웃으면서, 즐겁게 촬영했다. 제가 도움을 준다기보다는 서로 맞춰가면서 촬영했다"며 "근데 걱정을 너무 많이 하더라. 못한 것 같다고 해서 저도, 선배님들도 다 잘했다고 해줬는데 배우들은 잘한 것보다 부족한 것만 생각하니까 그렇게 느끼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