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해트트릭 폭발' 토트넘, 최하위 레스터에 6-2 대승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2.09.18 03:44 / 조회 : 7426
  • 글자크기조절
image
토트넘 손흥민이 레스터 시티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골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손흥민(토트넘)이 해트트릭을 터뜨리며 팀의 6-2 대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18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홈경기에 교체로 출전해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개막 9경기 만에 처음으로 선발에서 제외된 손흥민은 후반 14분 교체로 출전한 뒤 후반 28분과 39분, 42분 잇따라 레스터 골망을 흔들었다. EPL 6경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2경기 침묵을 깨트린 환상골의 향연이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쐐기골을 앞세워 레스터를 6-2로 완파하고 승점 17(5승 2무)을 기록, 한 경기 덜 치른 아스날(승점 15)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선두 맨체스터 시티와 승점은 같지만 득실차에서 밀렸다.

이날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손흥민을 선발에서 제외하고 해리 케인과 히샬리송, 데얀 쿨루셉스키를 공격진에 배치하는 3-4-3 전형을 가동했다. 라이언 세세뇽과 로드리고 벤탄쿠르,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이반 페리시치가 미드필드진을 꾸렸고, 클레망 랑글레와 에릭 다이어, 다빈손 산체스가 수비라인에 섰다. 골키퍼는 위고 요리스.

토트넘의 출발은 좋지 못했다. 전반 6분 다빈손 산체스의 파울로 페널티킥을 내줬고, 유리 틸레만스에게 선제 실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토트넘은 2분 만에 케인의 헤더골로 균형을 맞춘 뒤, 전반 21분엔 페리시치의 코너킥을 다이어가 헤더로 연결하며 승부를 뒤집었다. 토트넘은 그러나 전반 41분 제임스 매디슨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전반을 2-2로 맞선 채 끝냈다.

토트넘은 그러나 후반 2분 벤탄쿠르가 기습적인 전방 압박으로 상대 공을 빼앗은 뒤 상대 골망을 흔들면서 다시 리드를 잡았다. 이후 콘테 감독은 후반 14분 히샬리송을 빼고 손흥민을 투입하면서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손흥민은 투입 직후부터 최전방에 서서 레스터의 수비 뒷공간을 노렸다. 그리고 후반 28분 드디어 기다리던 시즌 첫 골이 터졌다. 역습 상황에서 수비수 2명과 맞선 가운데 과감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레스터의 골망을 시원하게 흔들었다.

기세가 오른 손흥민의 득점포는 멈출 줄 몰랐다. 후반 39분 역습 상황에선 케인의 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으로 또 한 번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앞선 첫 골에 이어 이번에도 환상적인 슈팅으로 멀티골을 달성했다.

이어 손흥민은 2분 뒤 '해트트릭'까지 달성했다. 역습 상황에서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의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선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선심은 오프사이드를 선언했지만 VAR을 거쳐 손흥민의 득점, 그리고 해트트릭으로 인정됐다.

교체로 투입된 손흥민의 '해트트릭'에 승부는 순식간에 기울었다. 결국 경기는 토트넘의 6-2 대승으로 막을 내렸다. 앞서 8경기의 침묵을 단번에 털어낸 손흥민이 그 중심에 있었다.

image
토트넘 손흥민이 레스터 시티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