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혜♥' 검사 남편, 밤새 딸 분유 먹이고 아침 출근..'감탄' [편스토랑]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8.19 20:19 / 조회 : 47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신상출시 편스토랑' 한지혜의 다정한 남편이 방송 최초로 공개 돼 기대를 모은다.

19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1년 3개월 만에 돌아온 한지혜가 출격한다. 결혼 10년 만에 찾아온 아이 방갑이(태명)가 세상에 나와 이제는 생후 12개월 윤슬이 엄마가 된 한지혜. 그녀는 더욱 빨라진 요리 스킬과 모녀 먹방, 그리고 딸 남편과 함께 하는 일상을 공개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한지혜는 새벽 5시부터 일어나 귀요미 딸 윤슬이와 행복한 전쟁을 치르며 아침을 시작했다. 한지혜가 아침부터 땀을 빼며 딸과 놀아주고 있는 동안 부엌에서도 최선을 다해 노력하는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한지혜의 남편. 서글서글한 눈매가 훈훈한 한지혜의 남편은 출근 전 슈트 차림으로 홀로 열심히 빵을 굽고 샌드위치를 만들었다.

샌드위치를 만드는 모습에서부터 깔끔함과 섬세함이 느껴져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멋있다"라며 남편을 지켜보던 가운데, 남편은 열심히 만든 샌드위치를 아내 한지혜에게 건넸다. 알고 보니 그는 출근 전 아내의 아침 식사를 만든 것이다. 이어 한지혜 남편은 묵묵히 직접 커피를 내려 라테를 만들고 귀여운 라테아트까지 더했다. 한지혜는 VCR 속 남편의 모습을 보며 쑥스러워서 고개를 들지 못했다고.

한지혜는 남편 출근 후, 남편의 손편지를 발견했다. 한지혜는 웃음을 터트리더니 이내 진심이 담긴 남편의 편지를 읽으며 생각에 잠겼다. 한지혜는 인터뷰를 통해 "아기 낳고 힘들 때 남편이 밤마다 3~4시간에 한 번씩 자다 일어나서 아기 분유를 먹이고 아침에 출근했다. 그런 사람이다"라며 좋은 아빠이자 좋은 남편에 대한 깊은 애정을 표했다. 두 사람은 초보 엄마, 아빠로서 서로 든든하게 의지하며 육아하고 있다고.

과연 남편의 편지에는 어떤 이야기들이 담겨 있었지 '편스토랑'에서 공개 된다.

19일 오후 8시 30분 방송.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