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핑' 강승윤 "밀당 적당히 하는데 다 들키는 편"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8.19 08:39 / 조회 : 37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이패밀리


강승윤이 밀당에 대한 소신을 밝힌다.

19일 '썸핑'에서 '분위기 메이커' 채병은과 '청순 미모' 박서현이 공방에서 함께 레진아트에 나선 데이트가 공개된다. 두 사람은 끝없는 대화를 나누며 서로에 대해 편안함을 느꼈고, 박서현은 "되게 '대화가 잘 된다, 공통점이 많다'고 생각해서 잘 통한다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채병은도 "비슷한 면, 공통점이 좀 많아서 얘기가 잘 통하지 않았나 싶다"라고 말하자, 통한 두 사람의 모습에 '썸 캐처' 조세호X이미주X김진우X강승윤X엄지윤은 술렁였다.

김진우는 "저렇게 잘되다가 나중에 안될까 괜히 걱정된다"라고 우려했고, 강승윤도 "솔직히 좀 무섭다. 두 사람 다 너무 똑똑히 잘 맞는다고 말해서 혹시 계산적인 건 아닌지…"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미주는 "제발 재지 마"라며 과몰입했다.

이어 조세호는 "승윤이는 밀당하는 스타일인가?"라며 연애관을 물었다. 강승윤이 "적당히 하는데 다 들키는 스타일이다"라고 밝히자 이미주는 "그럼 약간 정떨어지지 않냐"라며 팩폭을 날려 폭소를 자아냈다. 강승윤은 "호감이 있으면 들키는 것조차 귀여워 보이는 걸로 가는 스타일이다"라고 덧붙이며 해명했다.

여기에 조세호도 3인칭 애교를 꺼내들며 "세호는 마음에 들면 직진한다. 감정을 솔직히 밝히고, 나는 너를 이성적인 감정으로 보고 있으니까 부담스러우면 이 관계 유지는 힘들 수도 있다고 솔직히 말하는 편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이미주는 "사람 많이 잃었겠는데?"라며 재치 있는 입담으로 조세호를 들었다 놓았다 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