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솔사계' 6기 영숙, 영철 프러포즈에 "눈물 안 난다" 반전[별별TV]

이빛나리 기자 / 입력 : 2022.08.18 23:31 / 조회 : 45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 방송화면
'나솔사계'에서 6기 영숙이 영철의 프러포즈를 받고 즐거워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ENA, SBS Plus 예능프로그램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6기 영철이 영숙에게 프러포즈를 했다.

이날 영철은 프러포즈를 위해 솔로 나라 6번지 가평 한옥에 도착했다. 영철은 영숙의 쌍둥이 동생에게 "이렇게 꽃길을?"라며 프러포즈 계획을 세웠다. 제작진은 영철에게 "이런 거 해본 적 있으세요?"라고 물었고 영철은 "아니요. 한 번도 없는 것 같아요"라고 답했다. 영숙의 동생은 "진짜요 형부? 그런데 왜 이렇게 능숙하지"라며 능숙하게 풍선에 바람을 넣는 영철을 쳐다봐 웃음을 안겼다.

이후 영철은 영숙에게 전화가 오자 "나 볼일 보고 있어. 업무가 있어서 은행 와있어"라며 거짓말했다. 하지만 프러포즈를 예상하고 있던 영숙은 "무슨 은행?"라며 웃었다. 한편 영숙은 제작진에게 영철이 "밤마다 복층에 올라가서 노트북을 했다. 뭘 두드리고 촬영하고 있고 했다"라며 프러포즈를 예측했다고 전했다.

이후 영숙은 프러포즈 장소에 도착해 깔려있는 풍선과 촛불을 보고 감동했다. 영철은 "울어?"라며 영숙의 얼굴을 봤고 영숙은 "울어야 되는데 눈물이 안 나"라며 즐거워했다. 영숙과 영철은 처음 나는 솔로에서 처음 만났던 영상을 시청했다. 영철은 영상 속 영숙이 엄마와 통화하는 모습을 보고 "장모님이 되실 줄 몰랐지"라며 회상했다.

이빛나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