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가면' 나영희, 이현진·이휘향 관계 알고 의심 "접근했나"[별별TV]

이상은 기자 / 입력 : 2022.08.18 20:13 / 조회 : 48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가면' 방송화면


'황금가면'에서 나영희가 이휘향과 이현진이 모자 사이라는 것을 알고 의심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에서는 SA 그룹 차화영(나영희 분) 회장이 강동하(이현진 분) 본부장과 투자자 고미숙(이휘향 분) 회장이 모자 사이라는 것을 알게 된 장면이 담겼다.

이날 고미숙은 차화영과 그 딸 홍진아(공다임 분)를 집으로 초대했고, 아들 강동하와 맞선을 보게 했다. 고미숙은 "여기 강동하 본부장이 제 아들입니다"라고 소개했다. 차화영은 "그러니까 지금까지 두 모자가 날 속이고 서로 모른 척, 내 회사에 투자하고 내 딸한테 접근했다 이겁니까?"라며 언성을 높였다.

고미숙은 "오해세요. 이 고미숙이 머리 좋은 사람 아닌 거 아시잖아요. 아무튼 연은 홍진아 아가씨랑 우리 동하가 운명이다 싶어서요. 아 우리 강동하 본부장과 홍진아 아가씨가 대학 선후배인 건 아시죠? 홍진아 아가씨가 우리 동하보고 쫓아다녔다지 뭐예요"라고 말했다. 홍진아는 "맞아 엄마"라고 거들었다. 고미숙은 "우리 본부장이 해외에서 일을 해서 SA(그룹)으로 들어오는 건 다 결정 나고 알았어요"라고 발뺌했다. 차화영은 "지금 저 더러 그 말을 믿으라는 겁니까"라며 화내며 집으로 돌아갔다.

강동하는 고미숙에게 "설명부터 필요할 것 같은데요. 어떻게 저한테 한마디 상의 없이 이런 일을 벌이 실 수 있어요"라고 따졌다. 고미숙은 "너는 나하고 상의하고 유수연(차예련 분)이 만났니"라며 비꼬았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