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16강] ‘김진규 연장 후반 극적골’ 전북, 대구 2-1 꺾고 ACL 8강 진출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8.18 19:31 / 조회 : 352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반진혁 기자= 전북현대가 대구FC를 꺾고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전북은 18일 오후 5시 일본 사이타마에 위치한 우라와 코마바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대구와의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전북은 대구를 꺾고 ACL 8강에 진출하면서 준결승행 티켓을 노린다.

전북은 4-2-3-1 전술을 가동했다. 송민규가 원톱을 구성했고 김보경, 백승호, 한교원이 2선에 위치했다. 맹성웅과 류재문이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고 김진수, 윤영선, 박진섭, 김문환이 포백을 구축했다. 골문은 이범수가 지켰다.

대구는 3-4-3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제카, 고재현이 최전방에 위치했고 세징야가 뒤를 받쳤다. 케이다, 이용래, 황재원, 장성원이 미드필더 라인을 형성했고 조진우, 홍정운, 정태욱이 수비를 이뤘다. 골키퍼 장갑은 오승훈이 꼈다.

양 팀은 초반 탐색전을 펼쳤다. 기회가 왔을 때 과감하게 슈팅을 연결하면서 득점을 노렸지만, 결정력이 떨어지면서 결실을 보지 못했다.

대구는 빠른 역습을 공략법으로 내세웠다. 제카, 세징야를 중심으로 공격을 펼치면서 선제 득점을 노렸다. 전북은 측면 공격에 무게를 실으면서 골문을 두드렸다.

득점을 위한 움직임은 계속됐다. 전북은 전반 42분 프리킥 상황에서 백승호가 날카로운 슈팅을 선보이면서 의지를 불태웠다. 하지만,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전반전은 0-0으로 마무리됐다.

0의 균형은 전북이 깼다. 후반 1분 오른쪽 측면에서 한교원이 대구 수비 케이타를 무너트린 후 크로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송민규가 오른발로 득점을 마무리했다.

일격을 당한 대구도 곧장 반격에 나섰고, 동점골을 만들었다. 후반 11분 윤영선의 실수를 활용해 제카가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경기는 원점이 됐다.

한 골씩 나눠 가진 양 팀은 공격력에 불이 붙었다. 추가골을 노리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문전에서 날카로운 움직임을 통해 계속해서 서로를 괴롭혔다. 하지만, 승부는 나지 않았고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image


전북은 연장 전반 시작과 동시에 구스타보, 문선민을 투입해 공격에 힘을 실었다. 후반 3분에는 이승기의 회심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면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후반 5분에도 김진수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맞으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대구는 세징야와 페냐를 중심으로 공격을 펼치면서 전북의 공세에 맞불을 놨다.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면서 간담을 서늘케 했다.

공방전이 이어지던 연장 후반 추가 시간 전북의 고군분투가 결실을 맺었다. 왼쪽 측면에서 바로우가 연결한 크로스 이후 문전 혼전 상황에서 김진규가 득점포를 가동한 것이다.

김진규의 득점은 결승골이 됐다. 경기는 전북이 승리했고,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