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오 "배우로서 새로운 회전문 통과" '우영우' 종영 소감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8.18 13:51 / 조회 : 103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맨오브크리에이션


배우 강태오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한층 더 넓혔다.

강태오가 소속사 맨오브크리에이션을 통해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마지막 촬영장에서의 귀여운 인증샷과 함께 종영 소감을 전했다.

강태오는 "이상한 변호사는 우영우는 촬영을 하면서도 좋은 작품으로 다가가고 싶다는 생각밖에 없었다. 그런데 작품으로도, 저 개인적으로도 이렇게 많은 사랑을 보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고생한 많은 스태프들의 노력이 헛되지 않게 만들어준 건 모두 시청자분들 덕분이다. 이 사랑을 어떻게 더 좋은 연기로 보답할지 궁리하고 또 고민하겠다. 다시 한 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와 이준호를 애정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극 중 영우가 준호와 함께 쿵짝짝 발 맞춰 회전문을 통과했듯 저 역시 이상한 변호사를 통해 배우로서 새로운 회전문을 통과한 것 같다. 저에게도, 시청자분들에게도 웃음이 나는 그리고 항상 우리의 곁에 머물러 있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로 기억 되었으면 좋겠다" 며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이 묻어나는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극 중 강태오는 우영우(박은빈분)와 교감하며 낯선 감정에 빠져드는 이준호 역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초반 이준호의 부드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서서히 스며들기 시작해 점차 영우를 향해 직진 매력을 선보이면서부터 시청자들의 설렘과 몰입도를 이끌었다.

특히, 강태오는 첫 방송부터 편견 없이 우영우를 대하고 눈높이를 맞추며 고래 이야기를 나누는 '다정남주' 서사를 켜켜이 쌓아 올리며 시청자들이 이준호에 과몰입하게 만들었다. 또한 '섭섭한데요', '내가 돼 줄게요. 변호사님의 전용 포옹 의자' 등 매회 명대사를 탄생시키며 그동안의 인생 캐릭터를 뛰어넘는 열연으로 찬사를 받고 있다.

이는 어떤 작품에서든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모든 캐릭터를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강태오의 개성 있는 매력과 탄탄한 연기력이 뒷받침됐기에 가능했다는 평.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오늘 밤 9시, 16회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