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국민아빠 전배수 "좋은 작품 할 수 있어 행복했다"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8.18 10:42 / 조회 : 37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연출 유인식, 극본 문지원)에서 국민 아빠로 활약한 배우 전배수가 최종회를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전배수는 18일 소속사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좋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어 너무 행복했다"며 "함께 고생한 감독님, 작가님 이하 스태프분들, 배우분들께 감사하다. 뜨거운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깊이 감사 드린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전배수는 극 중 전도유망한 법대생에서 미혼부라는 쉽지 않은 길을 선택한 우광호 역을 맡아 연기했다. 딸 우영우(박은빈 분)를 위해서라면 못할 것이 없는 딸바보 아빠로 열연을 펼쳤다.

특히 한선영(백지원 분)이 태수미(진경 분)를 이기기 위한 목적으로 법무법인 '한바다'에 우영우를 영입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그녀를 찾아가 단호한 태도로 일갈하는 장면이나 갑작스럽게 태수미가 찾아왔을 때 그 동안 억눌러왔던 분노를 폭발 시키는 장면에서는 전배수의 연기력이 빛을 발했다.

친 엄마의 존재를 알게 된 우영우에게 최대한 감정을 누르며 덤덤하게 이야기한 후 허무한 듯 혼자 씁쓸하게 앉아있는 장면도 인상적이었다. 전배수는 조금 특별한 아이 우영우를 홀로 키우며 느꼈을 외로움과 복잡미묘한 감정을 깊은 눈빛과 표정에 담담하게 그려냈다는 평가다.

한편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18일 오후 9시 최종회를 앞두고 있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