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구연 총재, 박완수 경남도지사 만나 지역 야구장 인프라 활성 방안 논의

신화섭 기자 / 입력 : 2022.08.18 09:40 / 조회 : 835
  • 글자크기조절
image
허구연(왼쪽) KBO 총재와 박완수 경남도지사. /사진=KBO
허구연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는 지난 17일 경남도청을 방문해 박완수 경남도지사를 만나 경남 지역의 야구장 인프라를 활용한 야구 발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KBO가 18일 밝혔다.

허 총재는 박완수 지사와의 면담 자리에서 경남 지역의 많은 지자체가 야구장 인프라를 개선하는 데 참여할 수 있도록 도정 차원에서 관심과 지원을 부탁했다. 또한 진주시와 고성군을 중심으로 통영시, 거제시, 하동군 등 '남해안 벨트 야구 전지훈련 클러스터'를 추진 중인 경남 주요 지자체에 대한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두 기관은 지역의 온화한 기후, 풍부한 관광자원, 지역문화행사를 야구와 연계해 차별화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야구 발전 프로젝트로 발전시킬 것을 약속했다.

image
허구연(왼쪽) KBO 총재와 이상근 경남 고성군수. /사진=KBO
허 총재는 앞서 16일에는 이상근 경남 고성군수를 방문해 남해안 벨트, 야구센터 및 지역 유소년 야구팀 창단 등 야구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집중 설명했다. 이상근 군수는 성인야구장 3면과 실내연습장을 포함한 청소년 유스호스텔 신축 등 남해안 벨트와 야구센터에 필요한 기본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KBO는 "경남 지역에 프로-아마 동계전지훈련, 프로야구 퓨처스리그팀 및 일본·대만팀 초청 남해안 벨트 교육리그, 독립리그 운영 등 다양한 야구 행사가 펼쳐질 수 있도록 추진 중"이라며 "야구의 발전뿐 아니라 훈련 유치로 인한 지역경제 활성화 등 여러 지자체와 상생해 나갈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