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솔로' 9기 옥순 "사랑은 계속된다"..역시 Cool!

'나는솔로' 9기 옥순 영숙 광수 삼계관계 끝..옥순의 사랑은 계속된다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08.18 08:46 / 조회 : 875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출처=예능프로그램 '나는 SOLO' 9기 옥순 인스타그램


커플 매칭 예능프로그램 '나는 SOLO'(나는 솔로, 이하 나는 솔로) 9기 옥순이 18일 출연 소감을 밝혔다.

지난 17일 방송된 '나는 솔로' 9기 최종 편에서는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 시켰던 광수와 옥순 그리고 영숙의 지긋 지긋했던 삼각 관계가 종지부를 찍었다. 최종선택까지도 옥순과 영숙은 광수를 선택했다. 옥순에게 "너 때문에 많이 울었다"며 오열까지 했던 광수는 결국 자신을 가장 많이 웃게, 재밌게 해줬다는 영숙을 선택했다.

옥순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8주 간 많은 응원과 사랑을 받아 너무나도 행복했습니다. 보기 불편한 모습을 보여드렸던 점도 인정하고 반성합니다. 방송에서의 모습을 거울삼아 제 자신을 돌아보며 한 발짝 더 성장하는 기회로 삼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옥순은 "많은 분들의 응원 댓글과 디엠에 하나하나 답변 못드려 죄송합니다. 틈틈이 보며 답변 드려볼게용 ? (무물보한번 진행해 볼까여? ㅎㅎ ) 그 동안 나는솔로 9기를 사랑 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사고뭉치옥순 #사랑은계속된다"고 전했다.

옥순은 방송초반부터 미모를 겸비한 쿨한 성격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옥순은 방송이후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등 인기를 입증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시청자들은 '멋지다'는 응원을 보내고 있다.

그는 '나는 솔로' 최종 선택후 제작진과 진행된 인터뷰에서도 쿨한 발언으로 시청자들의 호감을 상승시켰다. 옥순은 "오늘의 결과에 대해 예상을 못 했던 건 아니다. 저는 광수님을 불편하게 만들었고, 영숙님은 편하게 만들어주는 걸 알고 있었다. 아무리 끌리는 여자라도 남자는 편한 여자한테 갈 수밖에 없는 것 같다. 하지만 이게 제 본모습이다. 제 본모습을 사랑해 줄 남자가 어딘가 한 명은 있겠지"라고 말했다.

image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