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는 직진' 김지훈, 유빈에 "금사빠 느낌이지?" 적막

이상은 기자 / 입력 : 2022.08.17 23:28 / 조회 : 62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예능 프로그램 ‘연애는 직진’ 방송화면
'연애는 직진'에서 김지훈이 유빈과 데이트 중 적막의 분위기를 만들었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연애는 직진'에서는 김지훈과 유빈이 1 대 1 데이트를 했지만 불편한 분위기가 형성됐다.

이날 유빈은 김지훈과 1 대 1 데이트에 설렜다. 유빈은 김지훈에게 "어떤 스타일의 여자친구를 많이 만났어? 이상형"이라고 물었다.

김지훈은 시큰둥한 반응으로 "웃는 게 예쁜 사람, 애교 있었으면 좋겠고 무뚝뚝한 것보다는?"이라고 답했다. 이어 김지훈은 유빈에게 "너는 (사람마다) 다 다르다고 했잖아"라고 말했다.

유빈은 "나는 그 사람의 매력이 다가오면 좋다"라고 말했고, 이에 김지훈은 "약간 그 사람의 장점을 잘 찾는 타입이지, 단점을 잘 찾고"라고 물었다. 유빈은 "굳이 단점을 찾을 이유는 없잖아"라고 답했다.

이어 김지훈이 "약간 금사빠(금방 사랑에 빠지는) 느낌이지"라고 말하자 적막이 흘렀다. 유빈은 당황하며 "금사빠 아니거든"이라고 답했다. 김지훈은 대수롭지 않게 "금사빠들이 그렇거든. 이 사람은 이게 좋다"라고 했고, 유빈은 "아니야. 나 되게 오래 사귀었는데, 짧게 사귀어본 적 없어"라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VCR로 이 모습을 지켜본 이현이는 "저건 별로 좋은 멘트가 아니잖아요"라고 말했다. 윤태진은 "유빈씨 분위기가 달라졌다"고 말했고, 정세운은 "금사빠 멘트부터다"고 지적했다.

두 사람은 미묘한 감정으로 숙소로 복귀했고, 사뭇 달라진 분위기는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