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고정운 감독, "유강현에게 뒷공간 내주지 않은 게 주효했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8.17 21:48 / 조회 : 333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아산] 곽힘찬 기자= 김포FC 고정운 감독이 유강현에게 뒷공간을 주지 않은 것을 승리의 요인으로 꼽았다.

김포는 17일 오후 7시 30분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33라운드 경기에서 충남아산FC에 1-0으로 승리했다. 전반전에 슈팅이 단 한 개도 기록하지 못했던 김포는 후반전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고 득점, 귀중한 승점 3점을 따냈다.

경기를 마친 고정운 감독은 “우리는 지금까지 그렇게 좋은 경기력을 펼치지 못했다. 충남아산전을 앞두고 실점이 많았기 때문에 스리백 훈련을 많이 했다. PK가 들어갔다면 상황이 어떻게 전개됐을지 모르겠지만 이상욱 골키퍼가 제 몫을 해줬다. 다른 선수들도 투혼을 발휘했다.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포는 전반전에 이렇다 할 슈팅을 기록하지 못할 정도로 고전했다. 하지만 후반전엔 180도 달라진 경기력을 보였다. 고정운 감독은 “패스 플레이가 잘 되지 않아 힘든 경기를 했다. 그래도 조향기가 들어가면서 변화가 있었다. 후반전에 들어갔던 선수들이 제 역할을 해줬다. PK를 주긴 했지만 스리백이 더 좋아지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고정운 감독은 승리할 수 있었던 이유로 유강현을 완벽하게 틀어막았다는 걸 강조했다. 유강현은 리그 득점 2위를 달릴 정도로 뛰어난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었다. 하지만 이날 PK를 실축한 뒤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고정운 감독은 “뒷공간을 주지 않기 위해 부지런하게 움직이라고 스리백에 주문했다. 오늘 뒷공간을 거의 허용하지 않았다. 잘 맞아떨어졌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결승골을 터뜨린 김이석에 대해선 “김포에 최적화된 선수다. 우리 팀엔 활동량이 많은 선수가 필요하다. 후반기에 이적을 시켜서 투입하고 있는데 열심히 뛰고 활동량이 많다. 앞으로 공격적인 부분에서 많은 자신감을 찾았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