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 9월 자메이카와 국내 평가전... 장소는 미정 [공식발표]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2.08.17 11:11 / 조회 : 75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대한축구협회
대한민국 여자축구대표팀이 9월 자메이카와 국내에서 A매치 평가전을 치른다.

대한축구협회는 17일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대표팀이 자메이카를 초청해 오는 9월 3일 오후 5시에 친선 A매치를 치른다"고 발표했다. 경기 장소는 미정이고, 3일 A매치 이후 6일엔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연습경기도 치른다.

이번 경기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정한 여자 A매치 기간이라 유럽에서 뛰고 있는 선수들의 소집도 가능하다. 대표팀 명단은 오는 22일 발표될 예정이다.

한국과 자메이카의 여자대표팀 간 맞대결은 이번이 처음이다. FIFA 랭킹에서는 한국이 18위, 자메이카는 42위다. 자메이카는 최근 북중미 선수권에서 미국과 캐나다에 이어 3위에 올라 내년 여자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벨 감독은 "자메이카 선수들은 피지컬이 좋고, 팀 전력도 탄탄하기에 좋은 상대가 될 것 같다"며 " 선수들 대부분이 잉글랜드와 미국 등 수준 높은 리그에서 뛰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월드컵 본선 진출국이자, 스타일이 많이 다른 팀을 맞아 우리의 대응 능력을 시험해 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캐나다, 일본, 중국 등 최근에 우리가 맞붙었던 팀들이 경기가 끝날 때까지 우리를 밀어붙이면서 우리 대표팀을 성장하게 했다. 내년 여자월드컵을 앞두고 한국 여자대표 선수들에게는 이런 경기들이 계속 필요하다"고 경기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