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하정우·성동일·채수빈, 비행기 납치극 '하이재킹' 호흡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2.08.17 08:14 / 조회 : 5232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하정우와 성동일, 채수빈이 영화 '하이재킹'으로 호흡을 맞춘다.

17일 영화계에 따르면 하정우와 성동일, 채수빈 등은 최근 '하이재킹'(가제) 출연을 결정하고 세부사항을 조율 중이다. '하이재킹'은 1970년대를 배경으로 민간 항공기가 납치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 충무로에서 여러 작품들에 조연출로 참여하며 내공을 쌓아온 김성한 감독의 데뷔작이다. 'PMC:더 벙커' '클로젯' 등의 퍼펙트스톰필름이 제작한다.

하정우는 '하이재킹'에서 갑작스럽게 납치를 당한 민간 항공기의 파일럿 역을 맡아 극을 이끈다. 성동일도 파일럿 역으로 무게중심을 잡을 예정이다. 채수빈은 승무원 역으로 합류한다.

'하이재킹'은 시대적인 배경과 민간 항공기 납치, 그리고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그려진다는 점에서 기획부터 영화계의 눈길을 끈 작품. 약 130억원 가량 제작비로 만들어질 계획이다.

하정우는 9월9일 공개되는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에서 윤종빈 감독과 다시 호흡을 맞춘데 이어 '하이재킹'으로 스크린에 복귀한다. 9월28일 개봉하는 '늑대사냥'에서 파격적인 이미지 변신을 하는 성동일은 '하이재킹'에선 또 다른 면모를 보여줄 전망이다. 디즈니플러스 '너와 나의 경찰수업'을 끝낸 채수빈은 '하이재킹'으로 '해적:도깨비 깃발' 이후 다시 스크린에 도전한다.

'하이재킹'은 주요 캐스팅과 프리 프리덕션을 조만간 마무리하고 올 늦은 가을 촬영을 목표로 막바지 준비 작업에 한창이다.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