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BAE173 한결 "성적 1위 보다 재밌는 활동 원해"[인터뷰③]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08.17 11:00 / 조회 : 524
  • 글자크기조절
image
그룹 BAE173 /사진=스타뉴스 김창현 기자
그룹 BAE173(제이민, 한결, 유준, 무진, 준서, 영서, 도하, 빛, 도현)이 이번 활동에 대한 목표를 밝혔다.

BAE173은 지난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포켓돌스튜디오에서 새 앨범 'ODYSSEY:DaSH' 발매를 기념해 스타뉴스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멤버 도현의 올 프로듀싱 앨범인 'ODYSSEY:DaSH'(오디세이:대시)는 새로운 여정 'ODYSSEY'의 포문을 여는 첫 시작으로 K팝의 '오디세이'가 되기 위한 아홉 멤버의 이야기를 담았다. 타이틀곡 'DaSH'(대시)는 어떤 난관이 있어도 정상으로 달려가겠다는 아홉 멤버의 강한 의지가 담긴 곡이다. 가사를 통해 억압된 세계를 벗어나 자유롭게 질주하라는 청춘을 향한 멤버 도현의 진솔한 메시지가 담겨있다.

다른 멤버들도 작사, 작곡에 관심이 있을까. 유진은 "관심 가졌는데 마음처럼 쉬운 일이 아니더라. 팀에 도움이 되는 게 뭘까 생각하다가 콘텐츠에 대한 아이디어를 내거나 틱톡에서 콘텐츠 아이디어를 낸다"라고 얘기했다. 제이민도 "관심도 있고 욕심도 있다"라며 "내가 하고 싶다고 해서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옆에서 도현이가 하는 걸 보면서 많이 배운다. 향후 발매하는 앨범에서 참여하고 싶다"라고 얘기했다.

이에 도현은 "항상 안무로 알려주는 멤버도 있고 그걸 리드하는 형들도 있다. 이걸 보면 내가 팀을 더 이끄는 느낌보다도 서로 갖고 있는 부분을 활용해 팀을 돋보이게 한다"라며 "음악적으로 내가 많이 하는 것처럼 보여도 평소엔 미숙한 면이 많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image
그룹 BAE173 멤버 한결 /사진=스타뉴스 김창현 기자
자신감 있는 곡은 선보이는 만큼, BAE173은 성적에 대해 기대하고 있는 부분이 있을까. 제이민은 "몇 등을 하고 싶다는 건 없지만 전작보다 잘 되고 싶은 마음이 있다. 노래도 잘 만들었고 마음에 든다. 도현이가 본인의 노래를 좋다고 느낄 정도로 잘 됐으면 좋겠다"라고 얘기했다. 한결은 "우리가 이전 앨범엔 부담감에 억눌려 있었던 거 같다. 이번엔 전 앨범과 다르게 우리 모습을 더 보여주고 싶었고 즐겁게 준비했다. 의미있는 곡이다 보니 1등을 한다기 보단 재밌고 신나게 우리 목표를 위해 달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제이민은 "최종적인 목표에 대해 멤버들끼리 얘기한 적은 없다. 난 데뷔 때부터 사랑해주는 팬분들이 언제 어디서든 우리 팬임을 자랑스럽게 얘기하길 바란다. 또 자랑스러운 가수가 되는 게 목표다"라고 밝혔다. 도하 역시 "'그 그룹 노래 좋지'란 말을 듣고 싶다. 또 길거리에서 우리 노래가 나왔으면 좋겠다"라며 "어떤 위치 보다도 길거리에서 우리 노랠 들었을 때 괜찮다고 생각해서 무대 영상까지 봤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BAE173은 오는 9월 'BAE173 Special Live in Japan2022(BAE173 스페셜 라이브 인 재팬2022)' 개최한다. 그들은 "처음으로 하는 대면 콘서트라서 무대 하나하나 열심히 준비 중"이라며 "일본 팬미팅 당시 일본어가 미숙했다. 그래서 일본어를 더 공부하고 있고 타이틀곡의 일본어 버전도 만드는 중이다. 좋아할 수 있게 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BAE173의 신곡 'DaSH'는 17일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