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의 무패 행진, 전남과 홈 경기에서도 잇는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8.16 14:16 / 조회 : 314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무패 행진을 달리고 있는 광주FC가 홈에서 승리를 노린다.

광주는 오는 17일 오후 7시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전남드래곤즈와 하나원큐 K리그2 2022 33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지난 라운드 안산그리너스 원정을 떠난 광주는 점유율(32:68)과 패스(241개:560개), 슈팅(6:23) 등 모든 지표에서 상대를 압도했으나 결정적 찬스를 살리지 못하며 0-0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아쉬움은 빨리 잊고 털어내야 한다. 현재 8경기 무패 행진(4승 4무)과 함께 홈 승률 83%로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만큼 홈경기 다득점 승리로 자신감을 되찾을 필요가 있다.

광주가 자랑하는 광탄소년단의 활약이 매섭다. 지난 라운드 풀타임을 소화한 엄지성은 7개의 슈팅을 기록, 상대 골문을 위협했으며 허율은 공중볼 장악과 연계플레이로 공격 전개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이희균과 정호연은 중원에서 왕성한 활동량으로 공수 연결고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광주의 수비진은 5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하는 등 더 견고해진 모습을 자랑한다. 주장 안영규가 경고누적으로 결장하지만 김재봉이 복귀, 수비 라인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이번 상대 전남은 현재 4승 13무 11패로 10위에 있다. 최근 15경기에서 승리를 신고하지 못하고 있으며 역대 전적 11승 7무 6패로 광주가 우위를 점하고 있다.

하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전남은 플라나, 발로텔리, 박인혁, 김현욱 등 강력한 한방을 갖춘 선수들과 함께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추상훈, 한석희, 김수범 등 걸출한 실력의 선수들을 영입하며 반전을 노리고 있다. 또 지난 시즌 FA컵 챔피언 자리에 오를 만큼 저력이 있는 팀이다.

광주는 홈 이점을 앞세워 중원의 적극적인 압박과 안정된 수비로 상대 공격을 묶고, 빠른 공격 전개로 다득점을 노린다는 계획이다.

광주가 홈에서 전남을 꺾고, 무패 행진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광주FC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