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빈 감독, 하정우 제안으로 '수리남' 연출..황정민 "기가 막히게 잘 써"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8.16 13:32 / 조회 : 662
  • 글자크기조절
image
수리남 / 사진=넷플릭스
'수리남'은 현실을 꿰뚫는 장르물의 대가 윤종빈 감독이 선보이는 첫 시리즈로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용서받지 못한 자'로 제59회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되며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비스티 보이즈',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군도: 민란의 시대', '공작' 등 극대화된 장르적 쾌감을 선사해온 윤종빈 감독이 '수리남'으로 첫 시리즈에 도전하며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수리남'은 남미 국가 수리남을 장악한 무소불위의 마약 대부로 인해 누명을 쓴 한 민간인이 국정원의 비밀 임무를 수락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군도: 민란의 시대' 등 완벽한 시너지를 선보인 소문난 콤비 윤종빈 감독과 하정우가 함께 시리즈를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은 일찌감치 화제를 모았다.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은 이름조차 낯선 남미 국가 수리남에 한국인 마약 대부가 존재했다는 이야기를 접한 하정우가 윤종빈 감독에게 직접 연출을 제안하면서 서서히 날갯짓을 시작했다.

영화 '공작'을 완성한 후 제안을 받아들인 윤종빈 감독은 방대한 이야기를 시리즈로 풀어내기로 했고, 넷플릭스를 만나 프로젝트에 박차를 가할 수 있었다. 매 작품 현실을 관통하는 탁월한 스토리텔링과 짜임새 있는 연출을 선보여 온 윤종빈 감독은 '공작'을 함께한 권성휘 작가와 함께 이중성을 지닌 인물들이 끊임없이 서로를 속이고 의심하며 빚어지는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를 완성했다. 특히 윤종빈 감독은 '수리남'을 준비하며 "각 역할에 가장 먼저 떠오른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어 어긋남 없이 작업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매회 궁금증을 자아내는 요소들이 숨어있다"(유연석) "정말 기가 막히게 잘 썼다"(황정민)고 감탄할 수밖에 없었던 배우들은 대본을 보자마자 단숨에 출연을 결정했다.

윤종빈 감독은 작품의 배경을 쌓아 올리는 데에도 치밀한 준비를 아끼지 않았다. 해외 로케이션 헌팅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직접 남미의 여러 국가를 답사하며 정보와 자료를 수집했고, 국내에 지은 대규모 오픈 세트는 "어떤 장면을 한국에서 촬영했는지 알아보기가 불가능"할 정도로 심혈을 기울여 남미의 정서가 물씬 느껴지는 톤 앤드 매너를 완성했다. 탄탄한 드라마, 완벽한 비주얼, 명배우들의 연기 대향연이 더해진 '수리남'은 한국 콘텐츠의 지평을 넓힐 새로운 시리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충무로를 대표하는 감독 윤종빈과 하정우, 황정민, 박해수, 조우진, 유연석이 만난 '수리남'은 오는 9월 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