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조2' 다니엘 헤니 "빈이랑 '김삼순' 이후 17년만에 만나..너무 좋아"

여의도=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8.16 11:42 / 조회 : 373
  • 글자크기조절
image
다니엘 헤니 /사진='공조2'


배우 다니엘 헤니가 현빈과 17년 만에 다시 호흡을 맞춰 너무 좋았다고 밝혔다.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영화 '공조2 :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현빈, 유해진, 임윤아, 진선규, 이석훈 감독이 참석했다.

'공조2: 인터내셔날'은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 분)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분), 여기에 뉴페이스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 분)까지,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다.

이번에 새로 합류하게 된 다니엘 헤니는 미국 일정으로 인해 화상 연결을 통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다니엘 헤니는 "빈이랑 17년 만에 같이 일하게 돼 좋았다"라며 "처음 부터 너무 친한 느낌 있었다. 너무 좋았어요"라고 애정을 표현했다.

이어 "평소 유해진 배우도 굉장한 팬인데 이렇게 호흡을 맞춰서 좋았다"라며 "임윤아 배우도 인연이 있는데, 가수가 아닌 배우로 이렇게 함께 호흡해서 기뻤다"라고 전했다.

한편 '공조2: 인터내셔날'은 9월 7일 개봉 예정이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