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9기 솔로녀 울린 프로포즈는? "2년전 이별 후 처음.."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08.16 10:01 / 조회 : 170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ENA PLAY, SBS PLUS '나는 솔로'
'나는 SOLO(나는 솔로)'에서 절박한 최후의 고백이 터진다.

오는 17일 방송하는 ENA PLAY, SBS PLUS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최종 선택 판도마저 바꿀 9기의 프러포즈가 공개된다.

이날 '솔로나라 9번지' 12인은 최종 선택에 앞서, 자신의 솔직한 마음을 전달하는 마지막 프러포즈에 임한다. 여기서 한 주인공은 "마지막이 될 수 있으니 하고 싶은 말 다 하고 내려오겠다"며 진심 어린 마음을 털어놓는다. 애절한 프러포즈에 귀를 기울이던 솔로녀들은 "정말 눈물이 난다"며 울컥한 뒤, 다 함께 박수를 보낸다. 급기야 정숙은 "왜 우리가 울컥하지? 너무 감동적이었다"라고 찐 감탄한다.

3MC 역시 최후의 고백에 대해 '과몰입'한다. 이이경은 "대박이다!"라고 VCR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 송해나는 "앞에서 듣고 있으면 눈물 날 것 같다"고 '솔로나라 9번지' 러브라인에 '찐 몰입'하며 '입틀막' 한다.

게다가 이 고백의 주인공은 "마지막이 될 수 있어서 부연 설명을 더 하고 내려가겠다"면서, 다시 한 번 프러포즈를 한다. 이후 그는 제작진과의 속마음 인터뷰에서 "2년 전에 헤어진 후 좋아하는 사람이 없었다"며, 연애 세포를 깨워준 상대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솔로나라 9번지' 로맨스 판도를 바꾸겠다는 각오마저 느껴지는 절박한 용기에 데프콘은 "대단한 사람이다. 다 내려놨다"고 분석해, 최후의 프러포즈가 최종 선택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치솟는다.

한편 지난 10일 방송된 '나는 SOLO'는 닐슨미디어 집계 결과, 평균 3.8%(수도권 유료방송 기준 ENA PLAY·SBS PLUS 합산 수치)를 기록했으며, 분당 최고 4.6%까지 치솟았다. 특히 '최고의 1분'은 광수와 영숙의 아침 조깅 장면이 차지했으며, '나는 SOLO'의 타깃 시청률인 '여성2549'에서도 3.6%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는 전 채널을 통틀어 동시간대 '여성2549' 시청률 1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또한 굿데이터 코퍼레이션이 집계하는 8월 1주차 '비드라마 TV화제성 TOP10'에서 2위를 차지해 뜨거운 화제성을 이어갔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