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수, 가족 건드린 악플 박제.."母, 울다가 잠시 숨 멈춰"

이덕행 기자 / 입력 : 2022.08.16 09:01 / 조회 : 39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김기수 인스타그램
코미디언 겸 뷰티 유튜버 김기수가 가족을 건드린 악플에 분노했다.

김기수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 있잖아요. 여러분 다 받아들이고 받아들이고 있는데 이것까지 받아들여야 하나요? 반성하고 또 반성하고 있는데 우리 엄마가 죽을 것 같다고?"라며 유튜브 댓글을 캡처해 공개했다.

공개된 캡처본에는 '김기수 님. 엄마부터 신경 쓰세요. 엄마가 곧 죽을 것 같은데'라는 댓글일 달려있었다.

김기수는 "악플을 옹호해주고 악플에 소리지르면 내가 가해자가되는 이상한세상"이라며 "이것도 악플이아니라고 얘기할텐가? 악플구별할줄도 모른다고 조롱하더니 왜? 이러니 범죄자 보호해주는 나라가되는거지"라고 말했다.

이어 "여기에 좋아요 누른 ... 소름끼쳐요 징그러워요 더러워요 냄새나고요. 이댓 박제했다고 더럽다고 욕했다고 또 인성쓰레기 만드세요. 니들이 하는일이 그거니 그거라도 열심히 하세요. 다받아들이고있는데 내 죄라고 하고있는데 니들이 뭔데 이래"라며 분노를 나타냈다.

김기수는 "우리엄마 나 악플받는다고 오늘 내손잡고 우셨다. 우시다 숨 잠시멈추셨다. 놀랬다."라며 "이 댓 내 평생가져간다, 저주한다 너희들 어떻게 되나보자"라고 전했다.

한편, 김기수는 KBS 16기 공채 개그맨 출신으로 현재 뷰티 유튜버로 활동 중이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