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참3' 주우재, 남친 예민함에 폭발 "내가 대선 나가도 이 정도 안해"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08.16 08:01 / 조회 : 31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3'
예민한 연인과 함께 살게 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16일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137회에서는 3세 연상 남자친구와 10개월째 연애 중인 30세 회사원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원래 예민했던 남자친구는 대학원 졸업논문을 준비하면서 더 날카로워진다. 남자친구는 함께 살던 룸메이트의 시리얼 먹는 소리가 거슬린다며 룸메이트에게 시리얼을 먹지 말라고 요구하고 두 사람은 서로 욕까지 하면서 싸우게 된다.

졸업논문 끝날 때까지만 고민녀 집에서 신세 지겠다는 남자친구의 부탁에 고민녀는 자신이 코도 골고 강아지도 키우고 있기 때문에 신경 쓰인다고 에둘러 거절하지만 남자친구는 고민녀가 내는 소리는 신경 쓰이지 않는다며 안심시킨다.

그렇게 두 사람은 함께 살게 되는데 고민녀는 한밤중에 잠에서 깬다. 알고 보니 남자친구가 에어컨 소음이 시끄럽다며 에어컨을 꺼버린 것이다. 심지어 배가 아파 밤새 화장실을 들락거리는 고민녀에게 남자친구는 같이 사는 사람 배려해달라며 화장실도 조절하라고 말해 모두를 황당하게 만든다. 이에 곽정은과 주우재는 "예민한 게 벼슬이다", "내가 대선을 나가도 이 정도는 안 하겠다"며 예민한 남자친구를 지적한다.

여기에 주말 동안 고민녀가 본가에 다녀온 이후 남자친구는 말도 안 되는 요구를 하며 결국 선을 넘고 만다. 서장훈은 "누구 사귈 자격이 없다"며 강하게 비판했다는 후문.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민녀는 졸업논문만 해결하면 남자친구의 예민함이 사라지지 않을까 기대를 걸고 있는 가운데, MC들은 어떤 참견으로 고민을 해결해줄지 궁금증을 부른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