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유리 "외모 지적하는 연인, 너무 싫어" 정색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8.15 11:31 / 조회 : 77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 성유리가 외모를 지적하는 연인에 대한 생각을 전한다.

15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6회에서는 '내 연인의 불편한 지인'이라는 제목으로 도착한 리콜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카페 아르바이트를 하던 리콜녀는 카페 사장님의 지인인 X와 첫 만남을 가진 후 오빠와 동생 사이로 우물쭈물 2년이라는 시간을 보냈다. 그러다가 아플 때 챙겨 준 리콜녀에게 감동한 X의 고백으로 두 사람은 연인으로 발전했다.

현재 필라테스 강사인 리콜녀는 몇 년 전까지만 해도 통통한 외모에 대한 콤플렉스가 많았다고. 리콜녀는 "예전에 만나던 사람은 내 외모에 대한 지적을 했다. 그래서 트라우마로 남았었다"고 회상했다. 리콜녀의 말에 성유리는 "외모 지적을 왜 하냐. 너무 싫다"라고 정색했고, 장영란도 "왜 지적질을 하냐. 저는 외모 지적을 하는 것을 제일 싫어한다"고 리콜녀를 대신해 분노했다.

이어 리콜녀는 "X는 있는 그대로의 저를 좋아해 줬다. 저를 바꾸려고 하지 않았다. 또 무슨 일이 있으면 이성적인 판단 대신에 언제나 내 편을 들어줬다. '이렇게 좋은 사람도 있구나'라는 것을 느꼈다"면서 X에 대해 칭찬했다. 아무런 문제가 없어 보이는 리콜녀와 X의 관계. 하지만 무례한 발언을 한 X의 지인으로 인해 다툼이 생겼고, 그 다툼이 두 사람을 이별하게 만들었다.

리콜녀와 X의 이별 사연에 장영란은 "서로 사랑하지 않아서 헤어진 것이 아니라, 지인 때문에 헤어졌다는 것이 제일 억울하다"면서 안타까워했다. 리콜녀와 X가 헤어지게 된 결정적인 사건은 과연 무엇일지, 또 모두를 경악하게 만든 X의 지인이 벌인 만행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15일 오후 8시 30분 방송.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