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감 추락' 이대은 재등판, 이승엽 믿음의 야구 [최강야구]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08.15 10:07 / 조회 : 497
  • 글자크기조절
image
최강 몬스터즈의 투수 이대은이 부활의 날개를 펼친다.

15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11회에는 부진의 늪에서 탈출하려는 투수 이대은의 노력이 그려진다.

충암고등학교와 2차전에서 제구에 난조를 겪으며 패배의 빌미를 제공했던 이대은은 경기가 끝난 후 바닥까지 떨어진 자신감과 상처입은 자존심을 호소한 바 있다. 하지만 이승엽 감독은 충암고와 3차전에서 이대은을 구원 등판시키며 흔들림 없는 믿음을 보여준다. 이승엽 감독은 불안한 마음을 내비치면서도 "본인이 이겨내야 한다"고 응원한다.

김선우 해설 위원은 "좋은 선택이다. 투수는 자신감이 떨어진 걸 빠르게 회복시켜줘야 좋다"고 지지를 보낸다. 이어 "오늘 하루 종일 이대은과 대화를 나눴다"면서 투수 선배다운 애정을 내비친다. 김선우 해설위원은 2차전이 끝난 후에도 곧장 라커룸에 찾아가 이대은의 투수코치를 자처한 바 있다.

이대은은 "투수가 타자와 붙어야 하는데 제 자신과 싸우고 있었다. 그것을 빨리 극복하겠다"며 포수 미트를 향해 강속구를 꽂아 넣는다. '칠테면 쳐라'는 마음으로 던지는 공은 스트라이크 판정을 받고, 이대은은 자신감과 함께 미소를 점차 찾아 나간다.

김선우 해설위원은 "역시 투수는 투수코치를 잘 만나야 한다"면서, "투수코치의 포인트 레슨 하나로 이렇게 변화된 모습이 나온다"며 기뻐한다. 이에 정용검 캐스터는 "이렇게 공치사가 심한 분이셨냐. 몇 년을 같이 했는데 이런 분인 줄 몰랐다"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간다고.

과연 이대은은 자신의 진정한 모습을 되찾을 수 있을지, 최강 몬스터즈의 승리를 위해 불꽃 부활투를 이어갈 수 있을지 많은 이들의 응원과 기대가 모이고 있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콘텐츠 본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