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전 앞둔 토트넘, 승부수는 ‘히샬리송’ 대신 SON+2K 선봉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8.14 15:23 / 조회 : 232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개막전 기분 좋은 출발을 보인 토트넘 홋스퍼가 런던 라이벌 첼시와 만난다. 토트넘은 손흥민과 그의 파트너를 앞세워 승리를 노린다.

토트넘은 15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첼시와 2022/2023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원정을 떠난다.

두 팀은 런던 라이벌이자 올 시즌 우승과 리그 상위권을 두고 초반 기 싸움에서 밀리지 말아야 한다. 토트넘도 올 시즌 전력 보강의 효과를 본격적으로 시험할 좋은 기회로 삼고 있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에서 최정예 멤버로 첼시에 맞서려 한다. 당연히 손흥민과 해리 케인은 선발이 유력하다.

영국 매체 ‘이브닝 스탠다드’는 첼시전 스리톱 마지막 한 자리로 데얀 클루셉스키가 유력하게 됐다. 이번 여름 공들여 영입한 히샬리송은 제외됐다.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히샬리송은 사우샘프턴과 개막전에서 에버턴 시절 받은 징계로 제외됐고, 첼시전 앞두고 해제 됐다. 그러나 클루셉스키의 최근 컨디션이 좋은 점은 감안한다면, 히샬리송의 선발 출전을 미루게 할 전망이다.

토트넘은 리그컵을 포함해 지난 시즌 첼시와 4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패했다. SKK를 앞세운 토트넘이 이번에 설욕할 지 주목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