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형' 태연 "지금 리더는 윤아..과거 휴대폰 없어 힘들었다"[별별TV]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08.13 21:35 / 조회 : 30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아는 형님' 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과거 서현의 팔꿈치에 부딪힌 사연을 전했다.

13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소녀시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태연은 "요즘 환경에 맞게 시스템을 바꿨다. 월별로 반장을 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효연은 "쭉 돌아가다가 티파니 수영 윤아가 적극적이었다. '영화 찍느라 바쁘지만 리더해줄래?'하니까 흔쾌히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태연은 "윤아가 리더하는 상황이 꿀이다. 옛날에 우리가 데뷔했을 땐 와이파이도 없었다. 휴대폰도 없고 카톡도 없었다. 다 모이려면 육체적으로 움직여야 했다. 리더 행세를 하기엔 지금은 적합한 환경"이라고 얘기했다.

윤아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힘들다. 효연 언니가 카톡을 빨리 읽어줬으면 좋겠다. 1이 잘 많이 남는 사람이다. 우리가 다 너무 빠르다. 의견을 취합하기 힘들다. 의견을 다 내는데 한참 회의해도 '결론이 뭐지' 싶다"라고 전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