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 언니' 수영 선수 정유인 힘찬 시구 "KT의 V2 기원합니다"

수원=김우종 기자 / 입력 : 2022.08.14 18:37 / 조회 : 2819
  • 글자크기조절
image
정유인(가운데)이 시구 전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KT 위즈 제공
수영 선수 정유인(28)이 프로야구 시구자로 나섰다.

KT는 1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 경기에 수영 선수 정유인을 시구자로 초청했다.

이날 마운드에 오른 정유인은 힘찬 시구로 KT의 승리를 기원했다.

정유인은 "디펜딩 챔피언 KT의 홈 구장에서 첫 시구를 하게 돼 영광이다. KT가 오늘 승리를 통해 V2에 한 걸음 더 전진하길 기원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정유인은 경북도청 소속 수영선수로 최근 E채널 노는 언니 시리즈 등 다수 방송에서 활약하고 있다.

2019년 제18회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2014년 제17회 인천 아시안게임에 여자 수영 국가대표로 출전한 바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