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레전드 9월 한국 온다, KBO 전설 4명과 '홈런포 대결'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2.08.12 16:00 / 조회 : 1867
  • 글자크기조절
image
'FTX MLB 홈런더비X 서울'에 출전하는 KBO 히어로. (아래부터) 이승엽, 김태균, 박용택, 정근우. /사진=스포츠인텔리전스그룹 제공
대한민국 전 국가대표 야구 선수들이 미국 메이저리그 레전드 선수들과 홈런 더비 경쟁을 펼친다.

스포츠인텔리전스그룹에 따르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는 내달 17일 인천 영종도에 위치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 컬처파크에서 개최되는 'FTX MLB Home Run Derby X Seoul'에 KBO 히어로 자격으로 이승엽, 박용택, 정근우, 김태균 선수가 출전한다고 밝혔다.

MLB 글로벌 프로젝트로서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4개 팀이 다양한 선수 구성과 새로운 경기 방식으로 볼거리를 제공할 'FTX MLB홈런더비X'는 지난 7월 9일 런던 크리스탈 팰리스 파크에서 첫 이벤트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어 서울(9월)과 멕시코시티(10월)에서도 새로운 도전을 이어갈 예정이다.

MLB의 보스턴 레드삭스, 시카고 컵스, LA 다저스, 뉴욕 양키스 등 4개의 클럽이 참가하는 이번 더비에서 각 팀은 레전드, 히어로, 슈퍼스타, 그리고 와일드카드 등 4명으로 구성된다.

'레전드'로 출전하는 아드리안 곤잘레스, 닉 스위셔, 쟈니 곰스, 지오바니 소토는 모두 메이저리그 선수 출신이다.

이번 서울 대회에서만 특별히 뛰게 되는 '히어로' 자리에는 이승엽, 박용택, 정근우, 김태균이 참가한다. 457홈런으로 KBO 역대 최다 홈런 기록을 보유한 이승엽이 은퇴 이후 처음으로 홈런포를 터트리는 순간을 현장에서 지켜볼 수 있는 기회가 될 전망.

'슈퍼스타'는 소프트볼 및 여자 야구 현역 선수들이 참가한다.

대한민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곽윤기가 출전하는 '와일드카드'는 야구 입문자에서 홈런 타자로 성장하기까지의 여정을 보여줄 수 있는 콘텐츠 크리에이터들로 구성된다. 곽윤기는 지난 런던 대회에서 홈런을 때려내는 등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정근우는 "MLB 글로벌 이벤트에 KBO 대표로 출전하게 돼 영광이다. 많은 야구 팬들에게 새롭고 다양한 즐거움을 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매우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태균은 "MLB 레전드들과 전 세계 많은 야구 팬들에게 한국 선수들의 파워를 보여주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야구장이 아닌 특별히 제작된 경기장에서 진행되는 이번 더비는 각 경기마다 공격 팀과 수비 팀 모두 점수를 낼 수 있다.

타자에게는 25번의 타격 기회가 주어진다. 타자들은 홈런을 목표로 스윙을 하게 되며, 수비 팀의 두 명의 선수들이 외야를 지킨다. 홈런은 공격 팀에게 1점, 수비수의 캐치는 수비 팀에게 1점이 주어진다. 이외에도 추가 점수를 얻을 수 있는 다양한 요소들이 경기에 포함돼 있다.

이밖에 관람객들이 야구를 체험할 수 있는 배팅 존, 투구 존등이 설치된다. MLB 구장 음식에서 영감을 받은 음식을 접할 수 있는 푸드코트, 그리고 각종 카니발 게임등 MLB의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여러 공간이 구성될 예정이다.

특히 경기 이후 현장에서는 싸이, 크러쉬, 헤이즈가 공연하는 K-POP 페스티벌이 열릴 계획이어서 현장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야구를 통한 다양한 즐거움을 제공할 예정이다.





◆ FTX MLB Home Run Derby X Seoul 참가 팀




◆ 보스턴 레드삭스

자니 곰스(MLB Legend)

죠슬린알로(Superstar)

리브 쿡(Wild Card)

박용택(Hero)

◆ 시카고 컵스

지오 소토(MLB Legend)

알렉스 휴고(Superstar)

스펜서 오웬(Wild Card)

이승엽(Hero)

◆ LA 다저스

아드리안 곤잘레스(MLB Legend)

애쉬튼 랜스델(Superstar)

곽윤기(Wild Card)

정근우(Hero)

◆ 뉴욕 양키스

닉 스위셔(MLB Legend)

에리카 피앙카스텔리(Superstar)

다니엘 코랄(Wild Card)

김태균(Hero)

image
(좌측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이승엽, 김태균, 정근우, 박용택. /사진=스포츠인텔리전스그룹 제공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