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사 쉬헐크' 각본가 "타티아나 마슬라니, 대본 살아 숨 쉬게 해"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8.12 14:29 / 조회 : 33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캣 코이로, 제시카 가오 /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변호사 쉬헐크'의 각본을 맡은 제시카 가오가 타티아나 마슬라니와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12일 디즈니+ 마블 오리지널 시리즈 '변호사 쉬헐크'의 화상 기자 간담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타티아나 마슬라니, 캣 코이로 감독, 제시카 가오 각본가가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변호사 쉬헐크'는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던 검사 '제니퍼 월터스'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인해 거대한 몸과 강력한 힘을 가진 '쉬헐크'로 거듭나며 세계 최초로 슈퍼휴먼들을 전담하는 슈퍼히어로 변호사가 되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

이날 캣 코이로 감독은 "타티아나 마슬라니 배우의 전작을 보면 연기를 할 때 인간적인 감정을 잘 다룬다고 생각했다. 감정의 진폭이 굉장히 큰 배우"라며 "주변에 있는 배우들과 호흡을 잘 맞추고, 이야기도 잘 들어주고, 모션 캡처 수트를 입고도 인간적인 면모의 연기를 잘 소화했다. 배우로서 슈퍼 휴먼이 아닌가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칭찬했다.

각본을 맡은 제시카 가오 또한 "(타티아나 마슬라니가) 세트장에 들어서자마자 쉬헐크라는 걸 알 수 있었다. 너무 대단한 경험이었다"며 "제가 쓴 대본이 살아 숨 쉬고, 움직이는 모습을 보게 돼 너무 놀라웠다. 이 인물에 대해서 얘기를 나눴을 때 빠르고 흡수하고 완벽하게 이해해서 핵심을 잘 캐치하더라. 대단한 배우"라고 말했다.

한편 '변호사 쉬헐크'는 오는 18일 디즈니+에서 공개된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