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우트 비용 아까워한다” 김학범 지적, 근본적인 문제부터 해결해야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8.12 00:04 / 조회 : 212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신문로] 김희웅 기자= K리그 내 외국인 선수 쿼터 확대에 관한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이 오갔다. 김학범 감독은 근본적인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1일 오후 2시 서울시 종로구 신문로에 위치한 아산정책연구원 대강당에서 K리그 외국인 선수 제도 개정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지난 2월 AFC 챔피언스리그(ACL) 추춘제 전환과 함께 2023/2024시즌부터 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각 구단 외국인 선수 수를 늘린다고 발표했다. 기존에는 외국인 선수 4명(국적 불문 3명+AFC 회원국 출신 선수 1명)을 활용할 수 있었는데, 5+1(국적 불문 5명+AFC 회원국 출신 선수 1명)로 변화를 외쳤다.

K리그도 변화가 불가피하다. K리그의 현행 규정은 ‘3+1+1’ 체제다. 국적 상관없이 3명, 아시안 쿼터 1명, 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가맹국 국적 선수 1명 등 총 5명의 용병을 활용할 수 있다.

각계 전문가들은 찬성, 반대를 두고 열띤 토론을 펼쳤다. 저마다의 관점에서 외국인 쿼터 확대를 바라봤다. 대체로 급진적 변화는 꺼리는 분위기다. 여러 우려가 있는 만큼, 빠르게 변화하면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시선이 지배적이다.

축구계 현장을 누비는 유성한 FC서울 단장과 김학범 감독은 근본적인 문제를 지적했다. 열악한 스카우트 시스템부터 고쳐야 한다는 것이다. 국내 대다수 구단은 기록, 비디오를 보고 판단해 외국인 선수를 낙점한다. 실패 확률이 높을 수밖에 없는데, 금액 면에서 후폭풍도 만만치 않다. 유성한 단장은 5+1로 늘렸을 시, 지갑 사정이 넉넉지 않은 구단의 투자 실패는 심각한 재정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며 현 스카우트 시스템을 지적했다.

유성한 단장은 “2021년 발표에 따르면, 국내 선수 연봉은 2억 원 언저리인데, 외국 선수는 평균 6억 원이 넘는다. 최근 K리그1 구단들은 K리그2에서 잘했던 선수들에게 돈을 더 주고 데려오려는 의지가 커졌다. 그만큼 외국인 실패가 뼈저리다. 국내 선수는 실패하면 이적시킬 수 있다. 기본적으로 외국인 선수의 이적은 쉽지 않다. 스카우트 시스템이 철저하면 여유롭겠으나 현실은 그렇지 않다”고 했다.

image


어떤 국내 구단도 스카우트 시스템이 자리 잡기 어려운 환경이며 이는 용병 실패 확률을 높인다는 말씨였다. 김학범 감독도 입을 모았다.

김 감독은 “스카우트에게 지출하는 비용이 적다. 용병 1, 2명을 데려오면 3~40만 불인데, 실패 시 이 돈은 안 아까워하면서 스카우트 지출비는 아까워하는 것 같다. (스카우트가) 현장에 가서 속는 경우도 있다. 시간을 할애해야 하는데, 프로구단이 이에 인색한 것 같다. 재정 건전성을 보완하려면, 스카우트에 투자해서 리스크를 줄여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카타르만 우리와 똑같다. 3+1이다. 나머지 나라는 우리보다 재정 건전성이 좋아 그렇게 쓸까? 그건 아니다. 흐름을 꼭 따라가는 게 아니라도 우리 축구를 위해서도 용병 확대는 필요하다고 본다. 현재 K리그에는 세징야(대구FC)를 제외하면 용병 스타들이 없다. 한국 선수들도 많이 올라왔으나 외국인 스타가 없다”고 지적했다.

외국인 선수 확대를 향한 부정적인 시선도 적잖다. 국내 선수들의 설 자리가 줄어든다는 걱정스러운 시선이 있다. 김 감독은 절충안을 제시했다. 그는 “TO를 늘려서 3명 쓰는 구단은 3명만 쓰면 된다. 어리고 꽤 괜찮은 선수가 브라질 3부 리그에도 꽤 있다. 5명 영입이 가능한 팀은 이런 선수들을 활용할 수 있다. 그럼 용병 실패로 잃어버리는 돈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외국인들도 다 국내 선수들과 경쟁한다. 한국 선수들의 경쟁력이 더 높아질 수 있다. 한국 선수들도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5명 한도는 찬성하고 3명의 (출전) 제한을 두면 평등하게 적용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생각을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