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라이브' 최우식, '먹어도 살 안 찌는 스타' 1위..덕분에 만난 인생작

이덕행 기자 / 입력 : 2022.08.12 00:10 / 조회 : 47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배우 최우식이 '먹어도 살 안 찌는 스타' 1위에 올랐다.

11일 방송된 KBS 2TV '연중라이브'에는 '먹어도 살 안 찌는 스타'라는 주제의 랭킹이 공개됐다.

1위는 배우 최우식이 차지했다. 연예계 대표 마른 체질의 최우식은 체질과 달리 먹는 것에는 누구보다도 진심이었다. 특히 그중에서도 피자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아무리 먹어도 살이 안 찌는 게 고민"이라던 최우식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운동을 선택했고 그 결과 마르지만 탄탄한 몸을 가지게 됐다.

마른 몸매는 최우식에게 인생작을 만날 수 있게 해줬다. 최우식은 '기생충' 제작발표회 당시 "'옥자' 시사회 끝나고 봉준호 감독님이 운동을 나중에 하라고 하셨다. 몸을 마른 체형으로 유지하라고 하셨다. 무슨 말씀이시지 했는데 그때 작품을 같이 하자고 하셨다"고 전했다. 그 작품은 바로 '기생충'으로 최우식은 이로 인해 배우 인생의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2위는 배우 김성령이 차지했다. 56세의 나이에도 여전히 비주얼을 유지하고 있는 김성령은 "눈앞에 보이면 못 참는다. 남기는 것도 싫어한다"고 전했다. 매니저 역시 "누나가 배고픈 걸 못 참는다"고 그의 먹성을 인증했다.

촬영 직전까지 간식을 손에서 놓지 않는 김성령은 여전히 젊음을 유지하고 있었다. 마음껏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 체질에 방송 댄스, 요가, 수상스포츠 등 꾸준한 관리가 더해져 세월을 역행하는 비주얼을 자랑하고 있다.

이 밖에도 김우빈, 이종석, 한채영, 공효진, 테이, 선미 등이 먹어도 살 안 찌는 스타에 이름을 올렸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