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9기 영숙 "거절로 느껴"vs옥순 "집 가고파"..광수에 분노[★밤TV]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08.11 05:00 / 조회 : 146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플러스, ENA '나는 솔로'
'나는 솔로' 9기 영숙, 옥순이 광수의 애매한 태도에 혼란을 느꼈다.

10일 방송된 SBS플러스, ENA 채널 '나는 솔로'에서는 최종 선택 전 데이트가 진행됐다.

이날 똑같이 광수를 선택한 영숙과 옥순은 각자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광수는 옥순에게 "너와 얘기할 때가 가장 즐거웠다"라고 말했고 이와 비슷한 얘길 영숙에게도 전했다.

이를 들은 영숙은 영자에게 "밝고 긍정적인 애란 걸 알겠어. 그때 나를 차려는 거 같았다. 그때부터 눈물이 났다. '그래서 최선의 선택을 할 거야'란 말을 했다. 그게 뭔 말인지 모르겠더라"라며 눈물을 보였다. 또한 "(궁금한 걸) 물어보진 않았다"라고 눈물을 흘렸다. 영자는 "우리 여자 동기들이 답답한 게 뭔지 아냐. 왜 자기가 궁금한 걸 확인하지 않는지를 너무 답답하다"라고 토로했다.

데이트를 다녀온 옥순도 현숙에게 "옥순아 처음부터 지금까지 끌리는 사람은 너고 너랑 있을 때 제일 설레고 한다. 내일 우리가 어떤 선택을 하든 존중하자고 하더라"라고 얘기했다.

또한 옥순은 "솔직히 열받는다. 말을 에둘러서 하는 사람 싫어한다. 솔직히 내 머리 꼭대기에 있는데 무슨 말을 듣고 싶어하는지 아는데 얘길 안 해준다. 거절하면 오늘 거절하길 바랬다. 난 100%를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개인 가정사까지 오픈했다. 그래서 난 미련도, 후회도 없다. 영숙님과 대화가 걱정하지도 않았다. 똑같이 애매했을 것"이라며 "난 굉장히 많이 표현했다고 생각했는데 왜 최종선택을 앞두고 그러는지 모르겠다"라고 얘기했다.

옥순과 영숙은 광수와 대화를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옥순은 "난 말 에둘러서하는 사람 싫어한다. 영숙님에게도 똑같은 얘기를 하는 게 아니었나"라고 하자, 영숙은 "정말 알쏭달쏭하다. 그래서 나도 듣고 긍정적인 건지 부정적인 건지. 선택을 안할 거 같다. 결정을 어제 거의 내렸다고 얘기했다. 나한테도 그랬고 순자님한테도 그랬다더라"라고 덧붙였다.

이날 밤에도 광수는 계속해서 옥순과 영숙 옆을 왔다 갔다 거리며 알 수 없는 행동을 보였다. 옥순은 그런 모습에도 제작진과 인터뷰를 통해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다음 날 아침, 광수와 영숙은 함께 달리면서 속깊은 얘기를 나눴다. 광수는 "내가 첫날에 첫날하고 둘째 날까지 옥순 씨에게 거의 모든 사람이 알 정도로 눈치를 주지 않았냐. 그렇게 하고 나서 결과가 안 좋았다"고 얘기했다. 이에 영숙은 "먼저 마음을 표현하면 이뤄지지 않는.. 예전부터 경험이 있었다더라. 각자의 사정이 있겠지 얘기하니까 '영숙님은 좋은 사람이네요'라고 했다. 난 그 말도.. 그렇게 느껴졌다. 나는 그냥 좋은 사람이라고 느껴졌다"라고 실망감을 보였다.

옥순은 "그냥 지금 집에 갈 수 없나. 나는 내 패를 모두 보여줬는데 아무것도 얘기 해주지 않는다"라며 "최종 선택을 해야할 거 같은데 하고 싶지도 않고"라고 불만을 표출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