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김태영 VS 오범석, 팽팽한 기싸움 "멀리서 때릴 선수 있어?"

이상은 기자 / 입력 : 2022.08.10 21:35 / 조회 : 44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 2 방송화면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FC 원더우먼의 감독 오범석과 FC 발라드림의 감독 김태영이 기싸움을 벌였다.

10일 오후 방송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2에서는 오범석 감독과 김태영 감독이 눈치싸움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오범석은 "일단 발라드림에 저는 놀랐다. 신생 팀인데 경기력이 저렇게 좋냐라고 생각했다. 서기는 등지는 걸 보고 많이 놀랐다. 경서는 킥이 날카롭고 정확하더라"라고 칭찬했다.

이에 김태영은 "나도 원터우면에 새로 합류한 김가영, 키썸 선수들 공격력에 놀랐다. 공격 지역에 왔을 때 막는 방법을 택하겠다"라고 말했다. 칭찬을 주고받던 감독들은 이내 본심을 드러냈다. 오범석은 "저희는 슈팅이 많아질 예정이다"라고 말했고, "멀리서 때려야죠"라며 계획했다. 이에 김태영은 "멀리서 때릴 선수들이 있어?"라며 서로의 팀에 대해 견제했다.

감독들의 눈치싸움으로 경기에 대한 긴장감이 고조됐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