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내인생' 양병열, 이시강 설득 "뺑소니 밝히고 용서 구하자" [★밤TView]

이빛나리 기자 / 입력 : 2022.08.10 21:13 / 조회 : 44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으라차차 내 인생' 방송화면
'으라차차 내인생'에서 양병열이 이시강에게 남상지에게 뺑소니 사실을 알리자고 전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으라차차 내 인생'에서는 강차열(양병열 분)이 서동희(남상지 분)에게 뺑소니 사건에 대해 물었다.

이날 서동희는 자신을 피하는 강차열을 회사에서 만나 음료를 건넸다. 서동희는 강차열에게 "나한테 뭔가 숨기는 게 있는 것 같기도 하고"라고 물었다. 강차열은 "그런 거 없어"라고 답했다. 서동희는 강차열에게 "고모가 우리 혼인신고 언제 하냐고 물어보는데 뭐라고 대답해요?"라고 전했다. 강차열은 "아 그거 곧 해야지"라고 답했다.

강차열은 서동희에게 "동희 씨는 살면서 용서 못 하는 사람 있어?"라고 조심스레 물었다. 서동희는 "오빠를 차에 치고 달아난 사람이요"라고 말해 강차열이 당황해했다. 서동희는 "오빠를 차디찬 바닥에 버리고 가버린 사람을 도저히 용서할 수가 없어요. 지금도 가슴 한구석을 돌덩이로 짓누르고 있는 기분이 들거든요"라고 설명했다. 강차열은 "지금이라도 뺑소니 범인 나타나면 동희 씨 마음이 가벼워질까?"라고 물었고 서동희는 망설임 없이 "그럼요. 제가 가장 바라는 일이 그건데요"라고 답했다.

image
/사진='으라차차 내 인생' 방송화면
한편 강차열은 강성욱(이시강 분)에게 "서동희씨 오빠가 우리 차에 치여서 죽은 사람이야 형"이라고 밝혔다. 강성욱은 "말도 안 돼. 야 너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를"라며 말을 더듬었다. 강차열은 강성욱에게 "믿기 힘들겠지만 사실이야. 형 우리 동희 씨한테 용서 빌자"라고 말했다. 강성욱은 "뭐라고?"라며 당황해했고 강차열은 "8년 전에 못했던 일. 지금이라도 하자고"라고 제안했다. 강성욱은 "네가 운전 안 했다고 그러는 거냐 지금?"라며 언성을 높였다.

강차열은 "그런 거 아니야. 나도 충분히 죗값을 받을 준비하고 있다고"라고 설득했다. 하지만 강성욱은 "절대 안 돼 절대"라고 소리쳤다. 강차열은 "그러지 말고 잘 생각해 봐. 형한테도 시간을 줄 테니까"라며 자리를 떴다. 강성욱은 화가 난 듯 "야 강차열 "라고 소리쳤다.

이빛나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