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내인생' 양병열 "박해미, 뺑소니 사건 유가족" 고백 [별별TV]

이빛나리 기자 / 입력 : 2022.08.10 21:06 / 조회 : 39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으라차차 내 인생' 방송화면
'으라차차 내인생'에서 양병열이 박해미에게 남상지가 뺑소니 유가족이라고 밝혔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으라차차 내 인생'에서 강차열(양병열 분)은 최미경(박해미 분)에게 서동희(남상지 분)에게 용서를 구하겠다고 말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날 최미경은 강차열에게 "유가족이 누구라고?"물었다. 강차열은 "제가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서동희가 우리가 낸 뺑소니 피해자 유가족이라고요. 우리 차에 치여서 사망한 사람이 서동희씨 오빠예요"라고 밝혔다. 최미경은 강차열에 말에 당황해하며 그냥 묻어두자고 제안했다. 강차열은 "그렇게는 못해요"라며 울먹였고 최미경은 "서동희에게 얘기라도 할 거니"라고 물었다. 강차열은 "그래야죠"라고 답했다. 최미경은 "얘기하면 용서해 줄 것 같니?"라고 물었고 강차열은 "제가 진심으로 사과하고 용서 구하면 동희 씨는 용서해 줄 거예요"라고 믿었다.

이후 최미경은 강차열에게 "서동희가 너랑 결혼할 수 있을 거 같아? 네가 생각해도 쉽지 않겠지? 용서를 하더라도 너랑 결혼하는 거는 별개의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니? 그러니까 다시 생각해. 너 네가 어떻게 하는 게 모두를 위한 길인지 다시 생각해 보라고 알았어?"라며 자리를 떴다.

이빛나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