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가면' 이현진, 난간에 매달린 위기의 차예련 구했다[별별TV]

이상은 기자 / 입력 : 2022.08.10 20:07 / 조회 : 33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가면' 방송화면


'황금가면'에서 이현진이 위기에서 차예련을 구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에서는 강동하(이현진 분)가 의문의 전화로 위험에 빠진 유수연(차예련 분)을 구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유수연은 아버지의 죽음을 알고 있다는 제보 전화를 받고 어디론가 향했다. 복면을 쓴 서유라는 건물 옥상으로 올라간 유수연을 밀쳤고, 유수연은 난간에 매달리게 됐다. 이를 본 강동하는 급하게 달려갔다.

강동하는 매달린 유수연을 들어 올리며 "괜찮아요? 어디 다친 데 없죠"라고 물었다. 강동하는 "손 한번 봐요 이런데 올 거면 나한테 미리 말을 해야죠. 혼자 왔다. 큰일날 뻔했잖아요"라고 걱정했다. 유수연은 "(범인의) 단서는 못 찾았데요?"라고 물었고, 강동하는 "얼른타요. 병원 가게"라고 말했다. 유수연은 "저 핸드폰 좀 찾고요. 아까 옥상에서 떨어뜨렸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핸드폰을 찾기 위해 현장으로 돌아간 유수연과 강동하는 뭔가를 발견했다. 강동하는 "뭐예요"라고 물었고, 유수연은 "팔찌에요. 이런 곳에 떨어질 만한 물건은 아닌데"라고 말했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