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황보라 "10년간 '김용건 선생님',이제는 '시아빠'"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2.08.10 17:10 / 조회 : 346
  • 글자크기조절
image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황보라./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배우 황보라가 예비 시아버지 김용건에 대해 언급한다.

10일 오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200회를 맞아 '왕중왕전' 특집으로 7대 우승자 이봉원, 52대 우승자 조갑경, 32대 우승자 황보라, 33대 우승자 지플랫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배우와 예능인을 넘나드는 만능 엔터테이너 황보라는 배우 김용건의 차남이자 하정우의 동생인 차현우와 10년 열애 끝에 오는 11월 결혼식을 올린다고 발표했다.

이날 MC 김용만은 황보라에게 "올해 결혼을 결심한 이유가 있냐"고 묻는다. 이에 황보라는 "40살을 넘기지 않는 게 목표였다. 최대한 끝까지 버티다가 결혼하려고 했다. 이제 아이도 가져야 하니까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힌다.

또 황보라는 예비 시아버지인 김용건에 대해서도 언급해 눈길을 끈다. 황보라는 "10년 동안 '선생님'이라고 불렀는데 이제는 호칭을 바꿔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한다. 이를 듣던 MC 김용만이 "아직 시아버지라고 불러본 적이 없냐"고 묻자 황보라는 "'시아빠'라고 불러본 적은 있다"고 밝힌다.

한편, 황보라는 첫 출연 당시 1단계에서 탈락했고, 그 후 '1단계 탈락자' 특집에서 우승을 거머쥐며 반전 드라마를 쓴 주인공이다. 과연 '제32대 우승자' 황보라가 왕중왕전에서도 새로운 역사를 쓸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