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도 침수 피해 "압구정 지하 살 때 빗물이 키 넘고 들어와"[스타IN★]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8.10 16:21 / 조회 : 32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방송인 함소원이 침수 피해를 당한 경험담을 꺼냈다.

함소원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12살 때 살던 압구정 지하실 방은 워낙 깊어서 당시 빗물이 저의 키를 넘고 들어와 서로 물속에서 다섯 가족이 안부를 물으며 빠져나왔답니다"라며 글을 올렸다.

이어 "집의 식기 가전제품 옛날사진 옷 모든 것이 물에 잠기고 다음날 물이 빠져나간 자리에 전부 고장난 전자제품에 훼손된 옛날 추억의 사진들 옷가지... 모두 전 아무것도 모르는 12살 어린아이었지만 너무 황망하고 허탈한 부모님의 눈동자를 보면서 왜 우리에게만 이런 일이 그냥 지나치지 않는지 원망도 해보았답니다"라고 전했다.

그는 "그 후에도 몇 번의 큰 비로 우리 집은 빗물로 몇번을 더 잠기기를 반복했답니다. 제 이야기는 KBS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소개된 바 있었는데요.. 부디 오늘 이후엔 비가 적당히 내려 2022년의 또 다른 12살 소녀가 가족과 부모님을 걱정하면서 슬퍼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8일 서울과 수도권에서는 80년 만에 시간당 100mm 이상의 기록적인 폭우가 내렸다. 이에 9명이 숨지고, 7명이 실종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