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 예비부부, 오은영에 깜짝 "저희 보고 오신 거에요?" [별별TV]

이상은 기자 / 입력 : 2022.08.09 23:52 / 조회 : 37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오케이? 오케이!' 방송 화면


'오케이? 오케이!'에서 오은영이 예비부부의 일상을 맞춰 놀라게 했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오케이? 오케이!'에서는 오은영이 두 번째 고민의 사연 부부와 대화하다 일상을 맞춰 놀라게 한 모습이 담겼다.

이날 두 번째 고민의 사연 주인공은 결혼 예정 중인 싱글 맘과 예비 남편이었다. 예비부부는 아이 앞에서 현명하게 싸울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했다.

양세형은 "한 명은 바로 화해하길 바라고, 한 명은 나중에 화해하길 바랄 때 어떻게 해야 하는가"라며 질문을 던졌다. 오은영은 "결혼을 결정할 때는 사랑하지만 똑같지 않다. 감정이 생리는 속도로 풀리는 속도가 다르다. 똑같이 맞출 수는 없다. 각자 그렇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으면 계속 싸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화가 나도 어떤 사람은 바로 화났다가 풀린다. 그리고 자신은 뒤끝이 없다고 한다. 해소에 시간이 걸리는 사람은 뒤끝 있다고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오은영은 "나는 알겠고 소화되는데 시간이 풀린다. 이해했으면 풀어야지 풀어야지라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야기를 듣던 예비 신랑은 "혹시 저희를 보신 건 아니시죠? 마지막 말씀이 똑같았아요. 이해했으면 풀어야지라는 말을 제가 가장 많이 해요"라며 놀랐다. 양세형은 처음 만나는 부부의 사소한 다툼을 캐치하는 오은영의 관찰력에 감탄했다.

이후 오은영은 "서로 상호 보완적인 모습이 긍정적일 수 있다"라며 예비부부를 응원했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