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볼' 이진봉→이동규, '강철부대' 총출동..단체 티저 공개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08.09 15:54 / 조회 : 62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채널A
'강철부대' 멤버들이 이번엔 피구 전쟁에 나선다.

9일 채널A 새 예능 '강철볼-피구전쟁'(이하 '강철볼')이 시즌1 이진봉-황충원-오종혁-정해철과 시즌2 이동규-이주용-오상영-구성회 등, 부대원들이 '총출동'한 단체 티저를 전격 공개했다.

'강철부대' 시즌1&2에 출연한 부대원들이 피구 종목에 도전하는 스포츠 예능인 '강철볼'은 오는 23일(화) 밤 9시 20분 첫 방송을 확정지었으며, MC로는 '강철부대'의 터줏대감 김성주-김동현이, 부대원들을 피구 선수로 거듭나게 할 감독과 코치로는 '축구 레전드' 김병지와 '핸드볼 간판' 최현호가 낙점돼 기대를 모으고 있는 상황.

이와 함께, '강철볼' 제작진은 시즌 1&2 부대원들의 사전미팅 인터뷰를 한 눈에 만날 수 있는 단체 티저를 공개해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해당 티저에서 부대원들은 "'강철부대'가 스포츠 예능을?"이라며 종목을 궁금해 하다가, 갑작스러운 피구공의 습격을 받고 각양각색 리액션을 쏟아낸다. 정종현은 "가보도록 하겠습니다"라며 다급히 자리를 뜨는가 하면, 이진봉은 "시청률에는 연연하지 않고?"라고 진지하게 되물어 웃음을 안긴다.

더욱이 부대원들은 '강철볼-피구전쟁'이라는 프로그램 제목과 함께, '서바이벌 선발'이 고지되자 더더욱 '멘붕' 상태에 빠진다. 김상욱은 "왜 또 전쟁이에요?"라며 눈을 질끈 감고, 윤종진은 "탈락하면 집에 가는 거예요?"라고 해맑게 묻는다. 정해철은 "역시 '강철부대' 장난 아니야…"라며 헛웃음을 터트린다.

그런가 하면 부대원들은 새롭게 도전하는 피구 종목에 '분기탱천'하는 모습으로, 타고난 승부욕을 드러낸다. 정성훈은 "(종목이) 만만할수록 더 살벌해집니다"라며 날카로운 눈빛을 내비치고, 황충원과 구성회는 "머리도 맞고, 혈흔도 튀고", "많이 죽여보겠습니다!"라며, '강철부대원' 다운 강력한 의지를 다진다. 이들의 열정에 불을 지핀 사전미팅 현장의 전말과, 총 26명의 '황금 라인업' 중 최종 엔트리에 합류하게 될 정예 멤버가 누가 될지 초유의 관심이 쏠린다.

한편 '강철볼'은 오는 23일 오후 9시 20분 첫 회를 방송한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